close

'월계수' 아츄커플 현우♥이세영, 차주영 방해 딛고 결혼할까

[OSEN=김보라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의 현우와 이세영은 과연 아무런 문제없이 결혼에 골인할 수 있을까.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에서 강태양(현우 분)과 민효원(이세영 분)이 사랑을 키워가는 모습이 담긴 가운데, 최지연(차주영 분)과 민효상(박은석 분)의 방해공작이 시작될 조짐을 알렸다.

아나운서인 지연은 돈과 명예에 눈이 멀어 가진 게 아무 것도 없는 남자친구 태양을 버리고 대기업의 아들 효상을 선택했다. 태양은 그녀로 인해 여자에 대한 트라우마를 겪었지만, 거침없이 다가오는 효원의 애교 덕분에 다시금 마음의 문을 열게 됐다.

하지만 또 하나의 장벽이 존재했다. 효상이 효원의 친오빠이기 때문. 전 여자친구가 형님 될 사람의 아내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이어서 불편한 관계에 대해 걱정했다. 이에 나중에 알고 충격 받을 효원에게 솔직하게 털어놓기로 결심했다.

그는 “효원 씨 만나기 전에 사귀었던 여자가 있었지 않나. 그 여자에 대해 말할 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효원은 혹시 다시 사귀기로 한 것이냐고 물었지만 태양은 그녀를 향한 일편단심을 드러냈다.

태양은 “내겐 지금 효원 씨 하나뿐이다. 왠지 속이는 기분이 들어서 그 여자에 대해 알아야 할 것 같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효원은 “듣고 싶지 않다. 지나간 과거인데 굳이 내가 알아서 좋을 것 없다. 괜히 비교만 하게 되고 싫다. 이미 지난 일에 신경 쓰고 싶지 않다”고 거절했다. 향후 새언니가 될 지연의 과거를 알고 어떤 반응을 보일지가 관건이다.

같은 시작 지연은 효상을 찾았고 그로부터 “우리가 빨리 결혼해서 둘이 결혼 못하게 만들겠다”는 대답을 듣고 안도하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purplish@osen.co.kr

[사진]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