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씽나인' 충격적 첫방, 모든 비밀 품고 전용기 추락 [종합]

[OSEN=이소담 기자] ‘미씽나인’에서 비행기 추락 사고가 발생하며 궁금증을 높였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극본 손황원, 연출 애쉬번) 1회에서는 레전드 엔터테인먼트의 투어를 떠나던 전용기 추락 사고가 발생하기 4개월 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봉희는 유일한 추락사고의 생존자로 발견됐다. 비행기가 추락한 이후부터 4개월간의 기억을 잃었다. 한국에선 봉희를 반겨주는 건 엄마를 제외하고 아무도 없었다. 특별조사위원회에서는 그동안 나라가 제 기능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비판이 거세져 난색을 표했고, 조직위원장은 기억을 하지 못하는 봉희 때문에 나라에 혼란이 온다며 기억해내라고 강요했다.

봉희는 “첫 출근에 첫 해외여행이었다. 그날이 제 인생에서 제일 행복한 일이 될 줄 알았다”며 슬픈 표정을 지었고, 드라마는 4개월 전으로 돌아갔다.

서준오(정경호 분)의 스타일리스트로 첫 출근한 날, 봉희는 다소 고생스러운 일이 있었지만 그래도 말 그대로 행복한 모습이었다. 준오가 최태호(최태준 분)에 대한 열등감으로 촬영을 안 하겠다고 나섰지만, 봉희를 보고 마음을 돌렸다.

전용기 안에서의 모습이 펼쳐졌다. 대표 황재국(김상호 분)을 비롯해 비서 태호항(태항호 분), 준오의 매니저 정기준(오정세 분), 하지아(이선빈 분), 드리머즈 전 멤버 준오와 이열(찬열 분), 류원(윤소희 분) 등이 전용기에 함께 했다.

드리머즈는 과거의 일로 해체했고, 태호는 그 해체의 원인을 준오에게 돌렸다. 과거 드리머즈는 재현까지 4인조였던 바. 어떤 일로 해체하게 됐는지 그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전용기는 심하게 흔들리며 위기가 예고됐고, 결국 엔진에 불이 났다. / besodam@osen.co.kr

[사진] '미씽나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