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먼지나게 맞자"..효영-화영, 5년 전 '티아라 사건' 회고

[OSEN=박소영 기자] 쌍둥이 자매 류효영과 류화영이 tvN '택시'에 나와 과거 티아라 탈퇴 사건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린 가운데 티아라의 전 스태프가 폭로글을 남겼다. 글쓴이가 공개한 내용은 사실일까.

9일, 자신을 티아라의 전 스태프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류화영, 류효영 자매가 우는 모습을 잘 봤다. 화영이는 5년 전 그 일을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한다. 여자들끼리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 그건 있을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는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티아라의 전 멤버였던 류화영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이 당시 티아라의 막내 멤버였던 아름에게 보낸 메시지를 공개했다. 

"아름아 옆에서 챙겨줄 때 감사합니다 하고 고맙게 생각해야 하는 거야. 맞기 싫으면 제대로 해. 이 바닥 소문 금방 도니까. 입 좀 놀리지 말고 비싸게 행동하련. 언니 지금 엄청 화났으니까 얼굴 마주치지 말자? 내가 만약에 오해한 거 있음 만나서 이야기 해 볼래? 아님 지금 사과할래"

이 메시지에 아름은 곧바로 답했다. 

"무슨 말씀 하시는 건지 전 모르겠는데 만나서 이야기했으면 좋겠어요 언니. 저는 이런 말 들을 정도의 나쁜 행동을 한 적이 없어요"

그러자 류효영은 더욱 화가났는지 심한 말을 퍼부었다. 

"아가는 저리 가렴. 뮤뱅 가서 먼지나게 맞자 기다려. 방송 못하게 얼굴 긁어줄게. 나 가수 안 할 거니까 기다리렴. 개들은 맞아야 정신차리지. 못된 년 걸리기만 해 봐. 그래 잘 이르고 있어"

이 메시지 안 내용은 사실인 걸로 보인다. 티아라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9일 OSEN에 "해당 글을 누가 올렸는지는 확인해야 하지만 내용은 사실이다. 과거 스태프들 모두 알고 있었지만 화영-효영을 위해 평생 묻어두고 가자 했던 내용"이라고 밝혔다. 

류화영은 전날 '택시'를 통해 5년 전 '티아라 왕따 사건'이라 불렸던 때를 언급하며 "지금 생각해보면 여자들끼리 충분히 있을수 있는 일이었다. 방에 틀어박혀서 많이 울었다"며 또다시 눈물을 쏟았다.  

이들의 발언으로 다시 한번 당시의 일이 재조명되고 있고 그때엔 알려지지 않았던 이면이 드러나고 있는 모양새다. 많은 이들이 '가해자'라고 손가락질했던 티아라 측이 숨겨주려 했던 '피해자' 류화영의 이야기다. 

티아라의 전 스태프는 글에서 2012년 7월 류화영의 다리 부상 사건을 언급했다. 류화영이 다리를 접질러서 매니저와 함께 병원에 가 검사해 이상이 없다는 의사 소견을 받았지만 반깁스를 했고 이 때문에 일본 콘서트에 차질이 생겼다는 것. 

당시 티아라는 은정, 효민, 큐리, 소연, 보람, 지연, 화영, 아름 등 8인조였다. 하지만 화영의 부상으로 급히 안무와 동선을 수정, 7인조로 일본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화영은 이때 반깁스를 한 채 현지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 나타났다. 

이후 귀국해 이른 바 '왕따 논란'이 불거졌고 MBK 측은 류화영과 계약을 해지하며 놓아줬다. 이 때 티아라는 일본 콘서트 취소 등 막대한 피해를 입으며 수억 원을 배상한 걸로 알려졌다. 류화영은 휴식기를 가진 뒤 배우로 전향해 활동하고 있다.

당시 스태프들과 일부 팬들은 알고 있지만 묻어두고 있던 일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류화영-효영 자매와 티아라, 5년째 질긴 악연이 계속 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택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