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김영철·김성환·다이아, 제2도약 노린 '트로트 대세들'

  • 이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페이스북

[OSEN=김나희 기자] 예능인 김영철부터 배우 김성환, 걸그룹 다이아까지. 장르와 세대를 불문한 스타들이 제2 도약을 위해 트로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먼저 김영철은 우연한 기회로 신예 트로트 가수가 됐다. 앞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홍진영은 자신의 자작곡인 '따르릉'을 허경환에게 제안했으나 거절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MC 윤종신은 소속사 후배인 김영철을 챙겼고, 김영철 또한 방송 직후 홍진영에게 연락해 '따르릉'에 대한 애정을 적극적으로 어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홍진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 오디션을 진행했고, 김영철은 압도적인 득표수로 승리해 최근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게 됐다. 반응은 기대 이상으로 뜨거운 상황. 특히 지난달 26일에는 MBC 뮤직의 음악 방송 프로그램 '쇼챔피언'에서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펼쳐 '초특급 신예 트로트 가수'로서 거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중이다.

최근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근황을 알린 김성환의 행보도 흥미롭다. 우리에게 배우로 더 익숙한 그는 트로트 가수로서 인생 2막을 누리고 있었다. 2년 전 발표한 트로트곡 '묻지 마세요'가 대박이 났기 때문. 김성환은 "동영상 사이트에 내 노래가 올라가면서 난리가 났다"고 설명하며 이로 인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음을 알렸다.

이 외에도 본업인 연기는 물론, 창과 공부에도 도전하며 인생의 끝자락을 그 누구보다 풍요롭게 살고 있었던 김성환. 이날 김성환은 "옛날 어르신들이 여러 재주가 있으면 굶어죽기 딱 좋다고 했었는데 저는 이를 반대한다. 이것저것 할 수 있으면 해라. 그 대신에 열심히 해야 한다. 열심히 하면 다 이뤄진다"고 소신을 밝혀 감동을 안겼다.

끝으로 트로트를 통해 색다른 도전을 시도한 다이아가 있다. 최근 정규 2집 '욜로(YOLO)'로 컴백한 이들은 수록곡 중 하나를 트로트로 결정해 화제를 모았다. 이들이 선택한 '꽃.달.술'은 러시아 가수의 노래를 오마주로 한 곡으로, 4리듬 연주에 구슬픈 아코디언 라인이 돋보이는 세미 트로트다. '엔카의 여왕'인 김연자와 홍진영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다이아는 멤버 중 한 사람이 아니라 그룹 전체가 '꽃.달.술'에 도전해 눈길을 끌었다. 다소 촌스러울 수 있는 노래를 자신들만의 세련미로 재해석해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멜론 트로트 차트 1위에 오르는 쾌거까지 이뤘다. 무엇보다 다이아의 이러한 도전은 3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걸그룹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깊은 의미를 지닌다. / nahee@osen.co.kr

[사진] OSEN DB,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슬라이드 이전 슬라이드 다음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