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웰컴백 주원, '엽기녀'로 새로 쓸 시청률史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주원이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로 시청자들을 만날 채비를 마쳤다. '엽기적인 그녀'는 주원이 입대를 하기 전 심혈을 기울여 촬영한 첫 사극 도전작으로, 이번에도 대박 시청률을 얻어낼 수 있을지 큰 기대가 쏠리고 있다. 

'엽기적인 그녀'는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주원 분)와 엽기적이면서 발랄한 그녀, 혜명공주(오연서 분)의 알콩달콩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 드라마. 묵직한 궁중의 암투를 배경으로 조선시대 두 청춘남녀의 매력적인 연애 스토리가 유쾌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주원이 맡은 견우는 조선에 없어서는 안 될 보배 같은 존재로 '조선의 국보'라 불린다. 도성 최고의 매력남답게 빼어난 비주얼과 높은 자존감을 자랑하는 당당한 인물이지만 뜻하지 않게 혜명공주와 엮이게 되면서 점차 변화되어 간다고. 

'엽기적인 그녀'가 기대되는 이유는 주원의 드라마 성공률이 꽤나 높기 때문. 다수의 작품에서 높은 시청률을 얻으며 '시청률의 사나이'라는 수식어까지 얻었을 정도다. 그만큼 작품 보는 안목이 탁월하고, 극 속에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는 의미가 된다. 

뮤지컬 '알타 보이즈'로 데뷔한 주원의 첫 드라마는 KBS 2TV '제빵왕 김탁구'. 이 드라마의 최고시청률은 무려 49.3%다. 물론 주원 혼자서 이루 결과가 아니기는 하지만 데뷔작부터 50%에 육박하는 대박 시청률을 얻는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이어 2012년에는 KBS 2TV '오작교 형제들'과 '각시탈'을 연이어 성공시켰다. 각각 36.3%, 22.9%를 얻은 것. 특히 '각시탈'은 원톱 배우로서 굉장한 존재감을 발산한만큼 주원에게는 큰 의미를 가진다고 할 수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2013년 방송된 KBS 2TV '굿닥터'는 21.5%, 2015년 방송된 SBS '용팔이' 역시 21.5%라는 높은 시청률을 얻었다. 

늘 쉽지 않은 역할에 도전을 해왔던 그이다. 그리고 남다른 열정과 노력, 책임감으로 드라마 흥행을 견인해왔다. 이것이 주원의 드라마를 믿고 볼 수밖에 없는 이유. 이번 '엽기적인 그녀' 역시 마찬가지. 팬들이 원했던 사극이라 더더욱 많은 신경을 쓰고 노력을 기울였을 주원이 '엽기적인 그녀'를 통해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더욱 탄탄하게 다질 수 있을지 큰 기대가 쏠린다. /parkjy@osen.co.kr

[사진] 각 드라마 스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