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송대관 폭언사건’ 홍상기 대표 “합의NO, 법적대응 끝까지 할 것” [종합]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송대관의 폭언사건과 관련해 홍상기 홍익기획 대표가 눈물을 흘리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상기 대표는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송대관 폭언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홍 대표는 소속가수 김연자와 같이 등장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송대관은 지난 4월 24일 KBS 1TV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내려오던 중 홍 대표와 마주쳤다. 홍 대표는 송대관이 자신의 인사를 목례로 받았다는 이유로 "왜 인사를 그따위로 받느냐"면서 폭언과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송대관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그 일을 겪은 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현재도 치료 중인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홍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그런 사실이 없다. 저는 송대관 씨에게 도움을 줬으면 줬다”며 몇 년 전 송대관이 2억 원을 빌려갔다는 사실 등을 폭로했다. 또한 “이해가 안 된다. 제가 지금 기자회견을 열어 해명하고 있다는 자체도 그 사람이 나를 왜 여기까지 끄집어 냈을까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소방관제 영상장치에 녹화된 영상을 공개하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영상 속에는 송대관과 홍 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과 매니저의 모습 등이 담겨 있었다.

그는 “송대관 씨가 저에게 먼저 욕을 해서 제가 욕을 한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 남자답게 말하겠다. 제가 송대관 씨 손이나 옷이라도 한 번 잡았다거나 뜯어말린 매니저가 있다면 모두 제 책임으로 돌리겠다. 멱살을 잡았던 사실이 없다”고 억울해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송대관 씨가 후배를 사랑해 주시고 아껴주시면 선배 대우를 받는 것”이라며 “송대관 씨 측에서 사죄를 한다고 연락이 왔다. 하지만 이 사건은 법정으로 가야 한다. 다음에도 피해자가 나오면 안 된다. 기사가 있기 때문에 합의를 못한다. 또 이런 일이 없도록 법적 대응을 끝까지 할 것이다. 그래서 진실이 밝혀지면 송대관 씨와 손 맞잡고 사과하겠다. 둘 중의 하나는 분명히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기자 회견문.

먼저 대중가요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과 김연자 씨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기자회견을 하게 된 점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이유야 어찌 됐든 시시비비를 떠나서 모든 것이 저의 불찰로 인하여 비롯된 것이기에 이렇게 기자회견을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합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송대관씨가 큰 사고가 난 것도 아닌데 폭언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고 하는 거짓말을 믿고 대한가수 협회차원에서 대항해야한다는 모 간부의 인터뷰 내용이 보도되었습니다.

만약 송대관씨의 주장이 사실과 전혀 다르고 음모를 꾸민 사실이 드러나면 그 책임을 대한 가수 협회도 같이 질 것인지 궁금하고 송대관씨 자작극일 경우 어떤 책임을 지고 어떤 입장을 표명하는지 지켜볼 것입니다.

송대관 씨는 언론과 접촉이 많은 공인임을 이용하여 언론사와 방송사를 사실이 아닌 허위사실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교묘하게 속여 수차례에 걸쳐 많은 시간동안 언론 플레이를 하였으며, 후속보도를 통해 저를 끊임없이 파렴치한으로 몰아갔고 저는 그 순간순간 너무나도 기가 막히고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이로 인하여 각 언론사는 송대관씨를 피해자로 두둔하였고 저는 조폭에 가까운 성격이상자로 치부해버렸으며, 이러한 잘못된 보도내용은 사실과 너무나도 달라 많은 사람들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습니다. 이대로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제가 많은 사람들로부터 오해로 인하여 비난과 질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런데 여러 TV 방송을 통해서 저에 대하여 너무나도 안 좋은 사람으로 보도되었으며, 그에 따라 기자들로부터 수십통의 전화가 매일 걸려왔음에도 불구하고 전화를 받지 않았던 이유는 언론이 송대관씨 편에 서서 거짓말로 포장된 말도 안 되는 일을 연일 보도함으로 도와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암담했습니다.

그리고 저 같은 하찮은 일반인이 언론을 통하여 보도되는지 그에 대한 몇 가지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첫째는 송대관씨가 왜 저렇게 아무 일도 아닌데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로 언론을 속이며 인터뷰를 하는 이유가 궁금했고, 두 번째 제가 이전에 언론에 보도된 사실도 없고 특히 방송에 잠깐이라도 나온 일도 없으며 유명한 사람도 아닌데 이런 일로 TV에 이름이 거론되며 언일 나오는 이유가 이해가 되지 않았으며, 세 번째 송대관씨는 공인으로 일반인인 저와는 비교도 안 되고 감히 가요계에 대부이신데 제가 이목이 많은 KBS 별관에서 이유 없이 송대관씨에게 어떻게 막말을 하거나 함부로 할 수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시는지 궁금했습니다.

이렇게 매도 당할 수만은 없어 저희는 해결할 방법을 강구했습니다. 현장 CCTV만 확보하면 간단할 것 같았는데 하필이면 문제의 장소에는 CCTV가 없었지만 다행히도 소방관제 영상장치가 있었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정황을 녹화했던 영상은 합법적인 절차를 통하여 확보할 수 있었고 당시 현장을 목격하신 분들이 언론보도와 사실이 너무 다르다며 보고 들었던 그대로 그때 상황의 확인서를 저에게 주셨습니다. 여기서 저는 용기와 힘을 얻게 되었으며, 모든 진실을 밝히는데 결정적인 입증자료가 될 거라는 믿음과 확신이 들었습니다.

제가 이 자리에서 거짓말을 하거나 송대관씨의 주장이 옳다면 저에게 어떠한 비난과 벌을 주셔도 달게 받겠습니다.

그 현장을 입증할 수 있는 명백한 증거자료를 통해 송대관씨가 언론을 악용하여 얼마나 비도덕적인 행동을 하고 있는지 소상히 밝히고자 오늘 기자회견을 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제 자식들,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용기를 준 김연자 씨 앞에서 잘난 것도 보잘 것도 없는 제가 지금부터 그때 당시 있었던 사실을 거짓 없이 진실만을 말씀 드릴 것을 약속드리면서 이 자리를 빌려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mk3244@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