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10분의 1도 안돼"..가인, 폭로가 불러올 파장

[OSEN=박진영 기자] "이건 10분의1도 안되는 이야기들"

가수 가인이 결국 폭발했다. 그간 자신을 향한 악플과 루머를 직접 언급해왔던 가인이 이번엔 대마초를 권유받았다는 사실을 폭로, 파장이 일고 있다. 하지만 가인은 이것이 10분의 1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하며 계속해서 SNS로 자신의 심경을 전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가인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부터 제가 미친 이유를 한 가지씩 말씀드립니다"라며 주지훈의 친구에게 대마초를 권유받았다고 밝혔다. "저는 누구보다 떳떳하게 살았으며 앞으로도 합법이 될 때까지 대마초 따위... 이미 합법적 몰핀 투여 중"이라고 말한 가인은 "나한테 대마초 권유하면 그땐 뒤진다"라는 글과 함께 주지훈의 친구와 나눈 대화가 담긴 문자 내용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는 곧바로 기사화가 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실명이 오갔으며, 가인의 글 속에서 큰 분노가 느껴졌기 때문. 게다가 가인이 최근 공황장애에 불면증은 물론이고 악성 댓글과 루머 때문에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 알려졌던 상황이기 때문에 이 같은 폭로는 더욱 논란을 야기했다. 

다소 센 수위의 발언과 직언을 쏟아내고 있는 가인이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오죽했으면", "고소가 답"이라며 적극적으로 가인을 응원했다. 

가인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지금부터 제가 미친 이유를 한가지씩 말씀드리겠다"고 선언한 가인은 대마초 권유 폭로 이후 "이건 10분의 1도 안되는 이야기들"이라고 예고해 이목을 끌고 있다. 이는 앞으로 가인이 터트릴 폭로가 지금보다 더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음을 알 수 있게 한다. 

아직 가인과 주지훈의 소속사는 이 일과 관련해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가운데, 가인의 분노가 어떤 파문을 일으킬지 이목이 쏠린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