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희운 데뷔 첫승' kt, 드디어 7연패 탈출 


[OSEN=포항, 손찬익 기자] kt가 지긋지긋한 7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kt는 14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7-5 재역전승을 장식했다. 4일 사직 롯데전 이후 7연패 마감. 두 번째 투수 류희운은 데뷔 첫 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kt가 먼저 웃었다. 1회 이대형의 좌전 안타, 하준호의 중전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박경수가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멜 로하스 주니어가 중전 안타를 때려 3루 주자 이대형을 홈으로 불러 들였다. 1-0. 

그러나 kt의 승기는 오래가지 않았다. 삼성은 1회말 공격 때 3-1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타자 박해민은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와 상대 폭투를 틈 타 3루까지 안착했다. 곧이어 강한울의 우전 안타 때 박해민이 홈을 밟으며 1-1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구자욱의 우전 안타와 2루 도루로 1사 2루 추가 득점 기회를 마련했다. 

다린 러프는 1사 2루서 kt 선발 고영표의 4구째를 그대로 잡아 당겨 시즌 11호 좌월 투런 아치로 연결시켰다. 3-1 역전. 삼성은 2회 1사 후 이지영의 우익선상 2루타와 박해민의 좌전 안타로 1점 더 달아났다. 누상에 나간 박해민이 2루에 이어 3루까지 훔쳤다. 강한울은 포수 스트라이크 낫 아웃. 박해민은 구자욱 타석 때 상대 폭투에 힘입어 홈을 밟았다. 

kt는 1-5로 뒤진 5회 빅이닝을 장식했다. 정현이 상대 수비 실책으로 걸어나간 뒤 심우준이 볼넷을 골랐다. 이대형의 중전 안타로 무사 만루. 하준호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박경수가 좌전 안타를 때려 정현과 심우준을 홈으로 불러 들였다. 3-5. 로하스의 볼넷에 이어 김동욱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4-5까지 추격한 kt는 이진영의 좌중간 2루타와 상대 실책에 힘입어 6-5로 전세를 뒤집었다. 

1점차 앞선 6회 1사 만루서 박경수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1점 더 보탰다. 선발 고영표(2이닝 8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5실점)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류희운은 4이닝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이며 데뷔 첫 승을 장식했다. 리드오프 이대형은 5타수 2안타 2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반면 삼성 선발 우규민은 5이닝 7피안타 2볼넷 4탈삼진 6실점(2자책)으로 무너졌다. 시즌 3패째. 이날 패배로 지난달 19일 대전 한화전 이후 3연승을 마감했다. /what@osen.co.kr

■ 데이터 박스
-kt 고영표 : 2이닝 8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5실점
-kt 류희운 : 4이닝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데뷔 첫 승)
-삼성 우규민 : 5이닝 7피안타 2볼넷 4탈삼진 6실점(2자책)(3승 3패)
-삼성 다린 러프 : 1회 좌월 2점 홈런(시즌 11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