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세윤, 콘서트서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 일파만파

[OSEN=정준화 기자] 개그맨 유세윤이 SM 콘서트에서 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일 있었던 상황은 현장에 있던 관객들에 의해 SNS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면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는 중. 

상황은 이렇다. 앞서 유세윤은 지난 8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는 'SM 타운 라이브 월드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이하 SM 콘서트)에 참여해 무대를 꾸몄다. 슈퍼주니어 신동과 최근 컬래버레이션 음원을 발표한 UV(유세윤 뮤지)이 무대에 올랐고, 히트곡 ‘이태원 프리덤’까지 선보이며 호응을 끌어올렸다.

이후 문제의 발언이 등장한다. 유세윤이 안무에 대해 설명하다가 “팔을 반만 올리면 XX 같이 보인다”라며 장애인을 비하하는 비속어를 쓴 것. 신동과 뮤지가 재치를 발휘해 무대를 수습했지만 현장의 분위기는 싸늘했다고.

공연 이후 이 같은 이야기가 삽시간만에 온라인 상에 퍼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소속사를 통한 유세윤의 공식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joonamana@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