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회성 끝내기' 한화, 삼성에 8-7 연장승 '8위 확정'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가 삼성에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8위를 확정했다. 

한화는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과 홈경기에 연장 10회 김회성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8-7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시즌 60승76패1무가 된 한화는 9위 삼성(53승82패5무)와 격차를 6.5경기 차이로 벌리며 남은 경기에 관계 없이 순위 8위를 확정했다. 올 시즌 상대전적은 9승6패1무로 삼성 우위. 

일진일퇴의 공방전이었다. 삼성이 2회초 배영섭의 시즌 6호 솔로 홈런에 이어 김민수와 김성훈의 적시타로 3점을 선취했다. 3회초에도 다린 러프의 2루타에 이어 조동찬의 우전 적시타가 터지며 4-0으로 달아났지만 한화도 4회말 하주석의 2타점 중전 적시타 포함 안타 3개와 볼넷 2개에 상대 실책을 묶어 대거 4득점하며 균형을 맞췄다. 

결국 한화가 6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하주석의 중전 안타와 최재훈의 희생번트 그리고 상대 투수 장원삼의 폭투로 1사 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오선진의 3루 느린 땅볼에 3루 주자 하주석이 홈에 들어와 5-4로 역전했다.

하지만 삼성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7회초 선두타자 최영진이 윤규진의 초구 몸쪽에 들어온 123km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05m, 동점 솔로포. 최영진의 데뷔 첫 홈런이자 KBO리그 최초 팀 통산 4400번째 홈런 기록이었다. 

그러자 한화가 7회말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삼성 구원 최충연 상대로 송광민의 투수 강습 내야안타, 김태균의 고의4구에 이어 양성우가 중앙 펜스까지 빠지는 2타점 3루타를 터뜨리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삼성 역시 8회초 볼넷 2개, 안타 1개로 만든 무사 만루 찬스에서 김헌곤의 희생플라이에 이어 한화 마무리 정우람에게 이원석-김성훈이 연속 볼넷을 얻어내 7-7 재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결국 연장으로 넘어갔고, 한화가 10회말 경기를 끝냈다. 삼성 마무리 장필준에게 선두 강상원이 좌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오선진이 희생번트를 성공시켜 1사 2루 득점권 찬스를 마련했다. 이동훈이 중견수 뜬공 아웃된 뒤 송광민이 고의4구로 걸어나가며 김회성에게 찬스가 왔다. 김회성은 장필준에게 중견수 키 넘어가는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한화 심수창이 10회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올렸고, 끝내기를 허용한 장필준이 시즌 8패(4승)째를 당했다. 양 팀 선발투수들은 승리와 인연이 없었다. 삼성 황수범이 3이닝 4실점(1자책)으로 조기 강판됐고, 한화 윤규진도 6⅓이닝 5실점으로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