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사온' 양세종X김재욱, '형제→연적' 이 브로맨스 어쩌나

[OSEN=이지영 기자] 김재욱이 양세종과 서현진의 관계에도 불구하고 직진을 선택했다. 서현진에게 프로포즈를 할려고 준비했던 김재욱. 하지만 양세종과 사랑하는 사이라는 것을 알고 괴로워했다. 하지만 양세종에게 "끝까지 가겠다"고 선언했고, 아무것도 모르는 양세종은 김재욱을 응원했다.

16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는 여수에서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정선(양세종)과 현수(서현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이 안고 있는 모습을 본 정우(김재욱)는 충격을 받는다. 이후 정선과 현수는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했고, 정우는 고민이 깊어졌다.

현수는 정우에게 정선과의 관계를 이야기하려 하지만, 정우는 막았다. 홍아(조보아)는 정우를 찾아와 "5년 동안 뭐 했냐. 대표님같이 완벽한 남자가 현수 언니를 뺏기냐"고 부추기고, 정우는 "도발하는 재주 있다"고 홍아를 비난했다.

이후 정우는 정선을 찾아가 "좋아하는 여자가 다른 남자를 좋아한다. 너 같으면 어떻게 하겠냐"고 한다. 이에 정선은 "포기할 때 하더라도 끝까지 갈 거다"고 답한다.

정우는 "혹시 그게 나라도 그렇게 할 거냐"고 했고, 사정을 모르는 정선은 "그렇다"며 자신이 정우의 프로포즈를 돕겠다고 응원했다.

다음회 예고에서 정우는 자신의 계획대로 프로포즈를 준비하고, 그 자리에 현수에게도 와달라고 하는 모습이 그려져 세 사람의 관계에 파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 bonbon@osen.co.kr

[사진] '사랑의 온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