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부암동' 정영주×김형일 보냈다, 다음 타깃은?

[OSEN=조경이 기자] '부암동' 정영주와 김형일을 응징했다. 복자클럽이 다음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8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도희(라미란)의 딸 희경(윤진솔)이 정욱(신동우)의 오버액션으로 폭력교사 누명을 썼다. 정욱의 엄마 주길연(정영주)는 기간제교사 희경을 자르겠다며 언성을 높였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주길연이 꾸민 일이라는 것이 드러났다. 정욱이 모든 게 엄마가 꾸민 것이고 교장에게 뇌물까지 줬다고 털어놨고 수겸(이준영)이 이를 촬영해 도희에게 넘겼다. 

도희는 주길연을 만나 영상을 보여줬다. 주길연은 합의를 해주면 뭐든 다하겠다고 무릎을 꿇었다. 

복자클럽은 주길연을 이용해 교장 홍상만(김형일)까지 응징하려고 계획을 세웠다. 합의 조건으로 주길연에게 홍상만을 유인하라고 시켰고 대화를 녹취하게 했다. 주길연은 홍상만의 죄를 모두 자백받았다. 녹음파일은 도희에게 넘겼다.

홍상만의 학교로 기자들이 몰려들었다. 여교사들 성추행, 기간제교사 차별 등.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됐다.

홍상만이 백영표(정석용)와 이병수(최병모)를 만나 신세한탄을 하면서 복자클럽의 실체를 밝혔다. 

복자클럽이 다시 모였다. "둘은 보냈고 나머지는 어떻게 보낼지 작전을 짜볼까요?" 이때 홍상만이 만취해서 나타났다. "내가 너희들이 한짓을 알고 있다"고 소리를 쳤지만 이내 만취해 쓰러졌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