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밥차남' 온주완♥정수영, 다 된 꽃길에 父들 끼얹기

[OSEN=이소담 기자] '밥상 차리는 남자' 온주완과 최수영 커플의 앞날이 꽃길만 펼쳐질 순간, 위기가 예고됐다. 아버지들의 역습이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에서는 정태양(온주완 분)이 자신의 친아들임을 알게 된 캐빈 밀러(이재룡 분)와 자신의 딸 이루리(최수영 분)가 만나는 사람이 태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신모(김갑수 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캐빈은 정화영(이일화 분)과의 사이에서 친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들었고, 아들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혈안이 된 바 있다. 기어코 태양이 자신의 친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쏠린 바. 수양딸인 주애리(한가림 분) 역시 캐빈의 친아들이 살아 있음을 알게 되면서 갈등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루리가 교제하고 있는 사람이 태양임을 알게 된 신모의 분노도 만만치 않았다. 태양을 탐탁치 않아 하고 있기 때문. 특히 루리, 신모, 태양, 캐빈은 한 자리에서 마주치게 됐는데, 신모가 태양의 뺨을 때리면서 캐빈의 분노한 표정이 화면에 잡혀 앞으로의 고난을 추측케 했다.

앞서 태양은 루리에게 오해를 해명하고 "결혼해줄래?"라며 로맨틱하게 프러포즈한 바 있다. 루리 역시 태양의 진심을 받아들이고 앞으로 두 사람은 알콩달콩 애정을 쌓아갈 것으로 보였지만, 아버지들이 나서면서 꽃길에는 고난이 예상되고 있다.

그동안 서로의 꿈을 응원해주고 힘든 일이 생길 때 위로해주며 안방극장에 그야말로 '힐링'을 선사했던 태양과 루리 커플. 과연 이 고난을 뚫고 어떻게 사랑을 이루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besodam@osen.co.kr

[사진]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