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의문의일승' 정혜성 父 사건, 진범은 최원영?!

[OSEN=조경이 기자] 정혜성 아버지가 죽게 된 옥상에 있었던 형사는 다름아닌 최원영이었다. 

26일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서 진진영(정혜성)과 김종삼(윤균상)은 함께 '진성그룹 진정길 회장' 자살 사건을 재조사하기 시작했다. 

박수칠 팀장이 용의자 강철기(장현성)를 잡아들이라고 했다. 강철기가 제발로 경찰청으로 왔다. 

강철기는 "10년 전 진성그룹 옥상에 있었다. 진회장 죽는 거 봤다"며 "만나기로 했었다. 진회장이 전해주려는 게 있다고 했다. 잡으려고 했는데 한발 늦었다"고 전했다. 

진진영이 조사 중, 진정길 회장 차의 블랙박스 영상이 누락됐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블랙박스는 유광미(윤복인)가 가지고 있었다. 블랙박스 영상 속 진정길 회장 옆에 한 여인이 있었다. 김종삼이 "오동 복집 홍마담, 내가 그날 죽였다는 사람"이라며 놀라워했다. 

김윤수(최대훈) 검사가 국수란(윤유선)을 찾아가 백경의 행적(김동원)을 내밀며 이광호를 배신하자고 거래를 제안했다. 

곽영재(박성근)가 김윤수를 찾아갔다. 국수란은 절대 이광호를 배신할 사람이 아니라며 자신들을 지켜달라고 했다. "진회장이 바로 직전에 만난 사람이 이광호 소장"이라고 했다. 대선을 이틀 앞두고 진정길 회장을 죽여서라도 지켜야할 비밀에 대해 묻자 "진정길 회장의 운전기사가 키맨"이라고 알려줬다. 

김윤수 검사가 진진영에게 최기사를 풀어주고 미행을 붙이면 이광호가 보일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풀려난 최기사는 누군가에 의해 칼에 찔렸다. 그 뒤를 쫓던 진진영도 칼에 맞아 쓰러졌다. . 
 
최기사가 풀려나오기 직전, 만난 사람은 장필성(최원영)이었다. 장필성이 진정길 회장 죽음 현장에 있었던 형사였던 것. 장필성은 "알아보시는구나"라며 미소를 지었다./rookeroo@osen.co.kr 

[사진] SBS '의문의 일승'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