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쇼트' 강태오x여회현, 국대 되고 사랑도 찾았다 '해피엔딩'[종합]

[OSEN=이지영 기자] 강태오와 여회현이 국가대표가 됐다.

20일 방송된 OCN '쇼트'에서는 만복의 부상으로 선수를 그만두겠다고 한 은호와 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만복은 스포츠 재단 관계자의 사주로 경기에서 호영이 우승하는 것을 막으려다 다친다. 은호를 이기기 하기 위해서인 것.

이를 안 은호는 호영과 멱살을 잡고, 두 사람은 갈등이 깊어진다. 두 사람은 만복의 병실에서 만나고, 지난날의 추억을 생각하며 화해한다. 코치는 국가 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두 사람은 다시 부르고, 두 사람은 함께 훈련을 하며 더 돈독해진다.

호영은 지나에게 "국가대표가 되면 나와 사겨달라"고 고백한다. 하지만 지나는 가수 오디션에서 떨어져 미국으로 돌아가야하는 상황에 놓인다.

은호와 호영은 국가 대표 선발전에서 나란히 1,2위를 하며 국가대표가 된다. 몇달 뒤 두 사람은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나간다. 한편, 은호는 자신을 챙겨주던 만희의 마음을 알아채고, 교제를 시작한다.

호영은 지나가 떠나자 우울해하다가 지나가 다시 돌아오자 기뻐한다. 지나는 "내가 길거리에서 댄스를 추는 것을 본 제작사에서 연락이 왔다. 미국 안가도 된다"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쇼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