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채아, 차범근 며느리 된다…차세찌와 5월 결혼 발표 [종합]

[OSEN=장진리 기자] 한채아가 5월의 신부가 된다.

한채아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8일 한채아와 차세찌가 5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알렸다.

한채아 측은 "한채아와 관련한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한다"며 "한채아가 소중한 만남을 이어온 차세찌와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될 것을 약속했다"고 한채아의 결혼을 공식 발표했다.

이어 "예식은 오는 5월, 가족 친지들과 가까운 지인들의 축하 속에 조용히 진행될 예정"이라며 "두 사람의 앞날에 많은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란다. 더불어 결혼 후에도 변함없이 배우로서 활발히 활동을 펼칠 한채아의 행보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채아와 차세찌는 지난해 3월 연인임을 공식 인정했다. 지난해 3월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 소속사는 한채아를 대신해 "한채아의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한채아는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회사가 나를 아끼는 마음에 보호할 마음이 컸던 것 같다. 내 입장에서는 열애설이 보도된 그 분(차세찌)와 좋은 만남을 갖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차세찌와의 핑크빛 열애를 인정했다.

한채아와 차세찌는 김성은-정조국 부부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3월 인터뷰에서 "결혼은 아직이지만, 건강하게 만나고 있다"고 결혼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던 한채아는 약 1년 후 차세찌와의 결혼 소식을 알리며 모두의 축하를 받고 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