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추리2' 이다희, 현찰 케이크 반전..최강희 "명예경찰 안 해" [종합]

[OSEN=이소담 기자] ‘추리의 여왕2’ 최강희와 권상우가 방화범을 잡아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에서는 유설옥(최강희 분)과 하완승(권상우 분)이 초등학생 원재(박민수 분)가 방화범 카피캣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날 설옥과 완승은 카피캣 원재의 추가 방화를 막지 못했다. 피해자는 같은 학교 친구의 어머니로, 원재가 옥상에서 던진 화염병으로 인해 평생 화상의 고통을 입고 살아야 했다. 딸 예나는 보호자가 없어 보육원에 가야 할 수도 있는 상황.

원재의 아버지는 잘 나가는 변호사, 어머니는 학부모 위원이자 약사로 모두가 눈치를 봤다. 원재의 부모는 원재의 범죄 사실을 알고 교과서에 있는 과학 실험을 한 것이며 전에도 한 번도 불낸 적 없다고 말하라고 했다. 원재는 9살로 촉법소년에도 해당되지 않아 법으로 처벌할 수 없어 문제였다.

“형사가 포기하면 세상이 포기한다. 억울한 사람들에겐 우리가 마지막이다”는 완승의 말에 힘을 얻은 설옥은 교칙으로 해결하려고 애를 썼다. 정희연(이다희 분)도 설옥을 도왔다. 완승은 원재의 자백을 받아냈고, 교장은 병원 봉사로 마무리 짓겠다고 했다. 병원에서 마주친 예나는 방화가 일어나던 당시 엄마가 사준 딸기와 누군가 담뱃불을 붙이는 것을 보고 경기를 일으켰다.

원재는 자신이 화염병을 던진 사람이 예나 엄마였다는 사실을 알고 “예나가 어른이 돼서 날 용서하지 않으면 어떡하냐. 나 무섭다”며 눈물을 흘렸다. 봉사 기간이 끝났으나 원재 부모와 원재가 사회봉사를 이어나갔다.

법률회사 하앤정의 장남이자 하완승(권상우 분)의 형 하지승(김태우 분)이 아버지 하재호(장광 분)의 취임식에 함께 나타났다.

한편 설옥은 명예경찰 그만 두겠다고 말하며 돌아갔다. 그때 희연의 표정이 달라졌다. 앞서 그녀가 원재의 학교 교장을 만나러 갔을 당시 케이크 상자에 현찰을 담아 건넨 반전이 밝혀졌다. / besodam@osen.co.kr

[사진]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