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키스먼저' 감우성, 말기 암 사실 숨기고 김선아와 결혼[종합]

[OSEN=이지영 기자] 감우성과 김선아가 결혼식을 올렸다.

19일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무한과 동거를 시작하는 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한은 순진에게 "결혼하자. 당신이니까 하는 거다"고 한다. 순진은 야한 잠옷을 입고 무한을 유혹하지만, 무한은 "내가 안고 싶을 때만 안을 거다"고 냉랭하게 굴었다.

순진은 혼자 침대에 누워 "난 자존심 없냐"고 불평했다가 "일단 생존부터 하자"고 말했다. 다음날 일어난 순진은 '출장간다'는 무한의 쪽지에 서운해했다.

무한은 석영을 찾아가 순진을 용서해달라고 말하며 "그 여자와 결혼한다"고 한다. 석영은 "그 여자 전과자에 신용불량자다. 그런 여자를 이든의 새엄마로 들일 수 없다"고 한다. 무한은 "10년 동안 내 침묵으로 그 여자의 인생이 망가졌다. 이제 내가 다시 살게 할 거다"고 말했다.

석영은 순진을 찾아가 "무한씨가 죄책감으로 당신과 결혼한다고 하는 거다. 그건 사랑 아니다"고 한다. 순진은 "내가 그 사람과 만난 일 있냐"고 묻고, 순진은 "그건 그 사람에게 들어라"고 한다.

그날 저녁 무한은 술을 마시고 순진에게 전화하고, 순진은 "우리가 비행기, 공원 말고 또 만난 적 있냐. 당신이 어떤 사람인 줄 알아야 내가 이 집에 있든 말든 결정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한다. 무한은 "나중에 말해 줄게. 올해 안 걸리거다"고 한다.

지민은 경수가 가져온 무한의 약을 가지고 약국에 가서 약 성분을 알아본다. 약사는 "말기 암 환자들이 먹는 마약 성분의 진통제"라고 말한다. 지민은 경수의 약인줄 알고 눈물을 흘리고, 지민은 "왜 말 안했냐"고 경수에게 말한다.

경수는 잘못한 것을 들킨 줄 알고 다른 핑계를 대고, 지민은 "아침에 약 누구거냐"고 한다. 경수는 "501호 건데, 약 성분 알아보려고 가져왔다. 어디 있냐"고 묻고, 지민은 "버렸다"고 말했다.

이후 지민은 순진을 찾아가 그 사실을 알리려 하지만, 순진은 "무슨 말이든 그 사람에 관한 거면 말하지 마라. 직접 들을 거다"고 말해 지민을 안타깝게 했다. 무한은 순진의 가족을 만나고, 가족들은 "결혼식 꼭 해야한다"며 결혼 날짜까지 정해준다.

두 사람은 가족들이 보는 가운데 결혼식을 올렸다.

/ bonbon@osen.co.kr

[사진]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