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이택근 결승타' 넥센 3연승, 한화 4연패 '희비 교차'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넥센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3연승을 달렸다. 한화는 4연패 늪에 빠졌다. 

넥센은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홈경기에 4-3 역전승을 거뒀다. 선발투수 한현희가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지만 6⅔이닝 3실점으로 역투했고, 8회초 이택근이 결승 적시타를 터뜨리며 노장의 힘을 보여줬다. 

이날 승리로 최근 3연승을 달린 넥센은 12승13패가 되며 5할 승률에 1승 차이로 다가섰다. 순위도 5위 상승. 반면 3연승 이후 4연패 늪에 빠진 한화는 11승12패로 5할 승률이 무너졌다. 순위도 6위로 내려갔다.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도 넥센이 3승1패로 앞서갔다. 

경기 초반은 한화 부위기. 1회말 시작부터 3득점을 내며 기선 제압했다. 1사 후 하주석이 넥센 선발 한현희의 2구째 가운데 낮은 144km 직구를 걷어 올려 중앙 담장을 훌쩍 넘겼다. 비거리 130m, 시즌 2호 홈런. 

이어 송광민의 중전 안타, 제라드 호잉의 우전 안타에 이어 이성열의 좌측 1타점 2루타, 김태균의 좌전 적시타가 계속 터지며 3-0으로 달아났다. 1회에만 홈런 포함 5연속 안타로 한현희를 공략했다. 

5회까지 한화 선발 김재영에게 무득점으로 막힌 넥센은 6회초 침묵을 깼다. 박동원의 우전 안타, 이정후의 중전 안타에 폭투로 무사 2·3루 찬스를 만든 것이다. 여기서 김하성이 바뀐 투수 송은범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치며 첫 득점을 한 넥센은 이어 초이스의 우중간 적시타가 터지며 한 점차로 따라붙었다. 

여세를 몰아 8회초 역전에 성공했다. 한화 구원 송은범 상대로 김하성의 우중간 안타에 이어 초이스가 좌중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동점을 이뤘다. 이어 이택근이 바뀐 투수 박상원에게 우익수 앞으로 빠지는 안타를 쳤고, 3루 주자 초이스가 홈을 밟아 역전에 결승 득점을 올렸다. 초이스가 2안타 2타점, 이정후가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넥센 선발 한현희는 6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역투로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1회 3실점 이후 7회 2사까지 1점도 내주지 않았다. 7회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은 이보근이 시즌 2승째, 8회 2사 2루에서 나온 마무리 조상우가 마지막 아웃카운트 4개를 책임지며 시즌 6세이브째를 올렸다. 

한화 선발 김재영은 5⅓이닝 4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지만 불펜 난조로 승리를 날렸다. 송은범이 2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시즌 2패(3승)째를 기록했다. 하주석이 홈런 포함 2안타로 고군분투했다. /waw@osen.co.kr

[사진] 대전=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