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한밤' 최은주, 배우→머슬퀸.."과거 술+수면제 의존했다"[종합]

[OSEN=박소영 기자] 영화 '조폭마누라'로 눈도장을 찍었던 배우 최은주가 힘들었던 공백기와 머슬퀸으로 인생 2막을 연 소식을 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연기자 최은주의 머슬대회 참가 현장을 담았다. 최은주는 2001년 영화 '조폭마누라'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던 섹시 배우다. 

그는 "원래 연기자 최은주입니다 인데 오늘은 179번 최은주 선수입니다"라며 "머슬대회에 출전하게 됐다"고 인사했다. 이 대회에서 그는 미즈 비키니 클래식 1위에 올라 세계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최은주는 "작년에 영화를 준비했었는데 액션신이 많아서 스쿨도 다니고 PT도 열심히 했다. 그런데 영화가 무산이 돼서 나태해졌다. 관장장님이 대회에 나가보라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밝혔다. 

그는 섹시 이미지 때문에 배우 생활이 뜻대로 되지 않아 힘든 나날을 보냈다고. 최은주는 "잠을 못 자다 보니까 수면제에 의존하게 됐다. 그러다 술에도 의존하니까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망가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어머니를 위한 마음으로 운동을 시작했다. 운동하면서 멘탈이 더 깨끗해졌다"며 하루 8시간 운동으로 3개월 만에 엄청난 변화를 겪은 몸을 자랑했다. 과거 사진에서 그는 통통한 몸매로 푸석푸석한 상태를 보였다. 

머슬대회를 휩쓴 그이지만 최은주는 배우로서 복귀를 고대하고 있다. 그는 "본업이 배우니까 연기를 더 하고 싶다. 건강한 이미지가 됐으니 여전사 캐릭터고 되지 않나. 연기와 함께 세계대회도 한 번 준비해보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comet568@osen.co.kr

[사진] '한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