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71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평점<심사위원 성향..'버닝'vs'가버나움'

[OSEN=최나영 기자]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가 12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오늘(19일) 폐막한다. 그리고 전세계 영화팬의 관심은 이제 황금종려상에 쏠리고 있다. 특히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진출한 이창동 감독의 '버닝' 수상 여부는 영화계 안팎을 넘은 한국인들의 관심사다. 

이창동 감독이 8년만에 내놓은 신작 '버닝'이 수상 기대를 더하는 것은 뜨거운 호평과 높은 평점 때문이다.

'버닝'은 아이온 시네마에서 5점 만점에 3.9점, ICS(인터내셔널 시네필 소사이어티)에서 모든 영화 중 가장 높은 점수인 5점 만점에 4.83점, 칸 공식 소식지 스크린데일리에서 역대 최고 점수인 4점 만점에 3.8점 등 '역대 최고 평점'이라 할 만한 점수들을 기록했다. 더불어 로튼토마토 100%를 기록하는 등 평단의 호응이 뜨겁다.

그런데, 이미 알려졌다시피 수상 여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은 평점보다는 심사위원들의 성향이다.

지난 해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더 스퀘어'는 중간 순위의 평점에도 칸 심사위원의 선택을 받으며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2010년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엉클분미'는 중상위권에 해당하는 2.4점을 기록했던 바다.

2016년에는 황금종려상은 아니었어도 심사위원 대상의 영광을 평점이 형편없었던 '단지 세상의 끝'이 차지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처럼 황금종려상 등 수상 여부는 심사위원장을 필두로 하는 경쟁 부문 심사위원들의 결정으로 이뤄진다는 것이 중론이다. 칸 영화제 관련 필름 마켓 관련자는 "평점이 외국 세일에는 영향을 미치지만 수상에는 직접 관련이 없다. 수상은 평론가들이 아닌 전적으로 심사위원장과 심사위원들의 평가로 나오는 것이기에, 마지막까지 결과를 점칠 수 없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 마디로 상을 주는 것은 '심사위원들 마음'이기 때문에 수상이 논란으로 이어지는 것도 비일비재하다.

그렇기에 매체 평점으로 따지자면 '버닝'이 가장 유력한 수상작 중 한 편인것은 분명하지만 쉽사리 단언할 수 없는 이유다.

심사위원단의 성향으로 따져봤을 때, 올해 황금종려상에 가장 유력한 영화 중 한 편은 라닌 라바키의 신작 '가버나움'이라고 해외 매체들은 전하고 있다.

중동마을을 배경으로 자기 부모를 고소한 소년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칸이 선호하는 인간이 극한의 상황에서 보여주는 휴머니즘을 그리고 있다. 더불어 현 심사위원장인 케이트 블란쳇을 비롯한 여성 심사위원들이 레바논 출신 여배우 겸 감독의 작품에 더욱 감화되지 않을까란 의견이다.

더불어 칸 국제영화제의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개막을 하루 앞두고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만들어 미투 운동을 포함해 올해 영화제 주변의 관심사에 대한 관심을 표현하며 향후 여성이 감독을 맡은 영화를 더 많이 수상작으로 뽑겠다는 뜻을 밝혔던 바다.

물론 수상작 선정이 성별보다는 오직 예술성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이런 일련의 흐름 속에서 '가버나움'은 확실히 유리한 위치에 있는 것도 사실이다. /nyc@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화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