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장 SNS] 넥센 김민성, 정식 주장됐다…이정후 30일 복귀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넥센 내야수 김민성이 주장을 맡았다. 부상으로 빠졌던 외야수 이정후는 30일 복귀한다. 

장정석 감독은 29일 KIA와의 광주경기에 앞서 "주장을 김민성이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주장을 맡아온 서건창의 부상이 길어지면서 복귀가 늦어지자 주장을 새롭게 정했다.

김태완이 임시주장을 맡다가 2군에 내려가자 김민성이 완장을 이었다. 특히 김민성은 최근 구단 안팎에서 악재가 잇따라 터지는 위기에서 선수단을 추스리고 결집시켜야하는 책무를 안았다.   

장 감독은 "주장을 맡았던 서건창의 부상 재활이 길어지고 있다. 임시 주장을 계속 맡기기가 쉽지 않았다. 스탭들과 함께 고민을 했고 지난 주말에 김민성에게 맡기기로 결정했고 오늘 선수들에게 발표했다. 건창이는 완장을 내려놓고 회복에 전념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장 감독은 부상으로 이탈했던 이정후를 30일 1군 엔트리에 복귀한다고 함께 밝혔다. 장 감독은 "오늘 2군 경기에 뛰었다. 몸 상태도 좋다. 대신 빠지는 선수는 고민을 해야한다. 잘하는 선수들이 많아 고민이 된다"고 설명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