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4⅔이닝 2실점' 한승혁, 5회 고비 속 조기 강판

[OSEN=잠실, 이종서 기자] KIA 타이거즈의 한승혁(25)이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승혁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팀 간 8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한승혁은 2회초 이범호의 투런포로 2득점 지원을 받은 가운데 4회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1회말 이형종을 땅볼로 잡은 뒤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박용택을 삼진으로 잡은 뒤 김현수를 땅볼로 막으면서 이닝을 끝냈다.

2회 역시 볼넷 하나가 나왔지만 실점을 하지 않은 한승혁은 3회 볼넷 두 개가 나왔지만, 박용택의 병살타로 실점을 하지 않았다.

2-1로 앞선 4회 첫 실점이 나왔다. 2사 후 이천웅에게 안타를 맞은 뒤 양석환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수비수의 도움으로 양석환을 2루에서 잡아내면서 이닝을 마쳤다.

5회 선두타자 정상호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정주현의 안타 뒤 이형종의 땅볼로 2사 2루가 됐다. 오지환 타석에 폭투가 나왔고, 결국 오지환의 적시타로 2-2 동점 점수를 내줬다. 한승혁은 곧바로 하준영과 교체됐고, 박용택의 도루가 잡히면서 이닝이 끝났다. 한승혁의 실점도 2점에서 멈췄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