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밀의 정원' 김혜은 "아니오 못해…왜 그렇게 살았는지 모르겠다"

[OSEN=장진리 기자] 배우 김혜은이 연기 이후 인생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tvN '비밀의 정원'에서는 배우 김혜은이 출연해, 못다한 속얘기를 고백했다.

김혜은은 거절을 못하는 삶을 살았다며 "김혜은은 왜 그렇게 살았는지도 모르겠다. 아니오를 못했다"며 "모든 사람들에게도, 남편에게는 더 아니오를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남편과 살면서도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 정말 순종적이고 희생적인 아내였다. 집안과 남편과 주위 사람들만 돌보느라 내 실체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김혜은은 연기를 하면서 완전히 달라졌다고. 김혜은은 "제가 다른 인물을 연기하고 영화를 접하면서 내 안에서 깨어나오는 것들이 심하게 폭발적이더라. 지금은 남편에게도 강하게 아니라고 얘기한다. 이제는 직설적으로 많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김혜은은 달라진 모습에 남편과도 갈등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김혜은은 "'비밀의 정원'에 나온다고 했을 때에도 '어디까지 얘기할 거냐'고 남편이 반대했다"며 "처음에는 이혼 얘기까지 나왔다. 순종적인 건 1등이었으니까 많은 것들이 남편한테는 인내의 시간이었을 거다. 연기를 하다 보니까 많은 것들이 바뀌어 있더라. 많은 것들이 바뀌어서 문제가 쉽지만은 않았다"고 설명했다. 

mar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