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어저께TV]"매일 이혼?"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 시부모 앞 당황 

[OSEN=조경이 기자] 민지영이 이혼녀 이미지에 당황했다. 

11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민지영은 시아버지와 함께 함박스테이크를 만들기에 나섰다. 

앞서 시아버지는 "언제 며느리 오면 함박스테이크를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결혼 6개월 차 민지영은 시부모님과 함께 재료를 사기 위해 재래시장으로 향했다. 민지영은 시장에서 자신을 알아보는 반응에 당황했다. 민지영을 알아본 이들이 "매일 이혼하는 사람"이라고 말한 것. 

민지영이 스튜디오에서 "어머니 저런 이야기 들으면 되게 싫어할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반면 시어머니는 인터뷰를 통해 "며느리가 나온 프로그램을 본 적이 없다"며 "알아보는 게 그저 신기하다"고 말했다.

시아버지의 요리가 시작됐다. 시아버지의 칼솜씨가 무뎠고 시어머니가 나서서 보조 역할을 묵묵히 했다. 결국 마지막에는 시어머니와 민지영이 나서서 마무리를 했다. 

함박스테이크가 완성됐다. 민지영은 "시아버지가 만들어주신 첫 음식이다. 안 먹어도 배가 부르다"며 사진으로 남겨뒀다. 음식을 맛본 민지영은 "장사해도 되겠다"며 "진짜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함박스테이크, 시함박"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날 자유분방한 며느리 마리는 시어머니와 함께 생애 첫 김치 담그기에 도전했다.

긴 손톱으로 생강까기 일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시어머니가 "이제 하나 깠냐"고 했다. 무채를 준비해야하는데 채칼의 방향을 잘못 잡아서 고군분투했다.

온몸으로 양념을 버무렸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마리는 "정말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칫소 넣는 작업이 이어졌다. 마리는 "우아 이렇게 하는구나, 이렇게 묻히는 거 처음 해봐요"라고 말했다. 

뒤늦게 시아버지가 나타났고 시어머니가 맛을 보라고 했다. 시어머니가 "며느리가 한거야"라고 했고, 시아버지는 "맛있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시어머니가 수육까지 준비했다. 마리는 시부모님과 수육과 직접 만든 김치를 맛있게 먹기 시작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 MBC 화면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