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다시 데뷔해도 클릭비·금수저 해명"…'두데' 에반·레오, 여름 날린 사이다 해명 [종합]

[OSEN=정지원 기자] '두시의데이트' 레오와 에반이 더운 여름을 날리는 시원한 입담으로 청취자들과 즐겁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16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서는 빅스 레오와 에반이 게스트 출격했다. 

이날 에반과 레오는 서로 "잘생기고 멋지다"고 덕담을 나누며 훈훈하게 라디오를 시작했다. 

'꽃미남' 수식어와 관련, 에반은 "요즘은 잘생긴 분들이 정말 많다. 옆에 있으면 내가 민망할 때가 있다"고 말한 뒤 "잘생겼다와 섹시하다는 말 중 후자가 더 좋다"고 말했다. 레오 역시 "섹시하다는 말이 더 좋다. 무대를 보여줘야 하는 가수라서"라고 말했다. 

데뷔 6년만에 솔로로 출격한 레오는 신곡 '터치 앤 스케치'와 관련한 빅스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노래에 대해서는 별 얘기 안 하더라. 하지만 '아프지 마라', '엘리베이터 올라갈 때 발목 조심해라'라는 말을 많이 해줬다. 워낙 정신없이 다니는 스타일이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반 역시 솔로곡 '신호등'에 대해 "여름에 듣기엔 조금 더운 발라드곡이다. 하지만 난 슬플 땐 더 슬프게, 기쁠 땐 더 기쁘게, 더울땐 더 덥게, '이열치열' 음악을 하는게 좋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석진은 '신호등'을 듣고 난 뒤 "정말 노래가 좋다. 미성이 돋보인다"고 말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진실 혹은 거짓' 코너에서 레오는 '레오는 축구계의 손흥민이다'라는 질문에 "손흥민이 되고 싶다. 어릴 때 축구선수를 했었다.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축구를 했다"고 말한 뒤 축구와 관련한 전문 지식을 털어놨다. 에반은 "나는 운동은 좋아하지만 잘하진 못한다"고 덧붙였다. 

에반은 '다시 데뷔할 때로 돌아가면 HOT와 클릭비 중 HOT로 데뷔하고 싶다'라는 질문에 "그렇진 않다. 물론 사석이었다면 대답이 달라졌을 수 있지만 얼마 전에 클릭비 19주년이었다. 그래서 클릭비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클릭비, 빅스에 대해 덕담을 나누며 극찬을 이어갔다. 

에반은 '금수저 루머'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나도 힘들다. 하지만 힘들다고 얘기를 못한다. 에반 데뷔하면서 루머를 해명했는데 계속 따라다니더라. 그래서 항상 계산을 내가 해야할 것 같은 분위기가 만들어진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레오는 '레신셋'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내 모습이 신경쓰이게 되면 팬이 된다는 의미다. 팬들이 지어준 말이다"라고 말하며 무한 매력을 입증했다. 에반은 "말이 많은 스타일이라서 팬들은 '아줌마'라고 부른다. '거울왕자'라는 별명은 사실이 아니다. 정말 거울을 잘 보지 않는다"고 연이어 해명했다. 

'동요 부를 때도 섹시하다'는 질문에 레오는 "절대 아니다"고 말한 뒤 즉석에서 '학교종'을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지석진은 "섹시가 아니라 호러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두 사람은 해명과 사이다 입담으로 청취자에 웃음을 전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두시의데이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