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쇼미777' 마미손 선물받은 매드클라운, 탈락했지만 '캐릭터' 얻었다[Oh!쎈 레터]

[OSEN=최나영 기자] '마미손' 그는 끝까지 복면을 벗지 않았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 모두가 그의 존재를 안다. 다소 무모하거나 우스워보일 수도 있었던 복면 도전. 하지만 마지막 탈락하고 돌아서는 그의 뒷모습은 초라하지 않았다. 이제 '마미손'이란 새로운 캐릭터를 얻은 래퍼 매드클라운이다.

지난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마미손의 래퍼 평가전 무대가 공개됐다. 

앞서 고무장갑을 연상케 하는 분홍 복면을 쓰고 나타나 모두의 이목을 끌었던 '마미손'. 방송 이후 사람들은 마미손의 정체로 매드클라운을 지목했으나, 그는 SNS를 통해 '강한 부정'을 하며 정체 공개를 일종의 놀이로 이끌었다. 어찌됐든 그는 끝내 복면을 벗지 않았다.

프로듀서 스윙스는 이날 "(당신의 정체를) 누군지 모르는 사람 있냐. 이제 복면을 벗어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마미손은 "사실 그게 나한테는 그렇게 중요치 않다. 왜나면 이건 나한테는 나름의 예술적 장치라고 생각하고 나왔다. 내 안에는 굉장히 수많은 내가 표현하고 싶은 '나'가 있다"라며 "그런데 한계가 느껴진다고 해야 하나. 좀 약간 그런 게 있었다. 그래서 '마미손'이라는 캐릭터가 어떻게 보면 이미 아시든 모르시든 온전히 나를 위한 즐거움이고 나의 놀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제 어이없을 수도 있겠지만 이렇게 나왔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래퍼로서 자신의 한계를 느끼고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는 것. 



그러나 본 무대에서 마미손은 가사를 '절며' 충격의 탈락을 맞이했다. '새로운 나의 모습'을 보여주려 했으나 가사실수를 하면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 것이다. 

마미손은 “랩을 시작하면서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은 게 박자가 엇나가더라"라고 털어놨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엇박자와 흥분감으로 고조된 목소리 등을 탈락의 원인으로 꼽았다.

프로듀서 더 콰이엇은 "마스크 때문에 잘 안 들렸을 거예요. 후드만 써도 안 들려요"라며 "가장 슬픈 탈락이었어요"라고 평하기도.

마미손은 이번 '쇼미더머니777' 출연에 대해 "단 한명도 찬성하는 사람이 없는, 모두가 반대한 출연"이었다며 "만약에 떨어지기도 하면 엄청나게 마이너스다라고 했다. 그런데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고 고백했다. 그렇지만 "후회는 없다"라며 "어떤 의미로든 분명히 뭔가가 있을 거다. 이 경험이 저한테 앞으로 되게 큰 선물이 될 것 같다"라고 마지막 소감을 남겼다.

이제 매드클라운은 '마미손'이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고, 그 역시 SNS를 통해 '마미손'을 자주 언급하며 자신과 동일시하고 있다. 

그는 14일 자신의 SNS에 마미손 600장을 선물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그는 "엄마, 나 어렸을때 힘들게 키우느라 미국에서 이 알바 저 알바 하시면서 어깨가 안좋아졌었지요. 어린 맘에 그런 엄마가 안쓰러워서 ‘설거지 대신해주기’ 쿠폰을 정성스럽게 만들어서 엄마한테 생신선물로 드렸었던거 기억나요? 정작 쿠폰써야할 때, 내가 맨날 닌텐도 한시간만 더 하고할게, 라면서 요리조리 피해갔었는데... 그게 참 엄마한테 미안했어.. 이제부터라도 효도하는 아들이 될게요.. 왜냐면 마미손 600장이 왔거든요... #600마미손 #이걸왜나에게"란 글을 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행사로 간 축제에서 관중들이 마미손을 손에 낀 채 자신을 응원하는 모습, 한 외국 모델이 마치 고무장갑들로 만들어진 듯한 의상을 입고 쇼를 하고 있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을 게재하며 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이쯤되면 마미손의 '쇼미더머니777' 출연은 탈락에도 잃은 것보다 얻은 것이 많아 보인다. /nyc@osen.co.kr

[사진] 엠넷 화면캡처, 매드클라운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