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뜻밖의Q' 박휘순, 리액션 장인이 만든 뜻밖의 '박휘순 특집' [Oh!쎈 리뷰]

[OSEN=유지혜 기자] '뜻밖의 Q'에 출연한 개그맨 박휘순이 훌륭한 리액션으로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뜻밖의 Q'에서는 추석특집으로 조선으로 돌아가 세자 책봉을 위해 경쟁에 나선 MC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근, 전현무, 은지원, 유세윤은 한복을 입고 등장했다. 전현무는 "오늘 추석 특집으로 조선으로 왔다. 우리가 다 왕자들이고 세자 책봉을 위해 사파전을 할 것이다. 막내 승관이는 콘서트 일정이 있어 유학 보냈다"고 소개했다.

이들을 위해 박성광, 이진호, 박휘순, 이용진이 대신으로 나섰다. 이수근의 대신에 나선 이진호는 "수근 왕자님은 후배들에 귀감이 되는 선배님입니다요. 길 가다 만나도 밥 한 번 안 사준다"고 폭로했다. 박성광은 은지원의 대신으로 나섰고, 이용진은 유세윤의 대신이 됐다.

박휘순은 등장부터 남달랐다. 전현무 대신으로 나선 이유에 박휘순은 "K본부에서 친한 친구로 지냈으나 격한 소득차이로 인해 내가 소득이 강등됐다"며 "그 때 전현무는 그냥 일개 아나운서였다. 월급쟁이가 이렇게 되다니 나도 회사를 다닐 걸 그랬다"고 후회해 웃음을 자아냈다.

왕으로는 왕전문 배우 임호가 등장했다. 임호는 "임호티콘을 창제한 성군 임호대왕"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임호는 자신의 앞에서 대본을 벗어난 애드리브를 쏟아내는 멤버들을 보며 진땀을 흘렸다. 하지만 임호는 시간이 지날수록 프로그램에 적응해 "몸이 풀렸다"며 컨디션이 계속 좋아져 MC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첫 관문으로 이모티콘으로 역사 인물을 맞히는 퀴즈에 나섰다. 4MC는 이순신, 세종대왕, 장보고, 논개, 김유신, 궁예 등을 차례로 맞혀갔다. 박휘순은 곤장맞기, 주리 틀기 등의 벌칙으로 분량을 챙겨갔다. 박휘순의 살신성인에 이용진은 "방송이 살고 사람이 위험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박휘순의 분량을 챙겨주기 위해 한마음 모아 그의 벌칙에 힘을 합쳐 웃음을 자아냈다. 

박휘순은 환상적인 리액션으로 이날의 '분량 요정'이 됐다. 이런 박휘순의 활약에 그와 짝을 이룬 전현무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박휘순은 계속 "분량이 괜찮은지 모르겠다"며 걱정했다. 그런 박휘순을 보며 이용진은 "아까 화장실에서 박휘순이 '오늘 안풀리네'라며 한숨을 쉬는 걸 들었다"고, 유세윤은 "아까 박휘순이 PD한테 전화해서 '2부에도 벌칙 있죠?'라고 묻더라"고 폭로했다.

여러 모로 놀림 받고 리액션을 보이면서 활약한 박휘순은 MC들도 "오늘은 뜻밖의 박휘순 특집"이라고 말할 만큼 좋은 성과를 보였다. 지난 '뜻밖의 Q'에서 10시간 전에 연락을 받고 등장, 펑크난 게스트 대신 완벽한 활약을 펼쳐 박수를 받았던 그다. 그런 박휘순은 공로를 인정 받아, 이번 세자책봉 특집에도 등장해 '뜻밖의 Q'와 좋은 궁합을 보였다.

"오늘이 아니고 올해 잘 안 풀렸다"며 셀프디스도 마다 않는 박휘순은 앞으로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모은다. / yjh0304@osen.co.kr

[사진] '뜻밖의 Q'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