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현재 "아내, '그녀말' 전부 모니터링...자신감 줬다" [Oh!커피 한 잔②]

[OSEN=유지혜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조현재가 아내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2일 오후 서울시 중구 반얀트리 호텔에서는 SBS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 출연한 배우 조현재의 종영 인터뷰가 열렸다. 

이날 조현재는 인격장애를 가진 강찬기 역을 소화한 것에 대해 "신혼인데 이런 캐릭터를 해도 되나 싶었다. 가족을 해치는 역할을 해도 되나 싶었다. 그런 생각은 잠깐이고, 배우고 이 역할을 표현해야 하는 사람이니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아직 '신혼'인 조현재는 어떤 남편이냐는 질문을 받고 "저는 자상하다고 생각한다. 오버해서 챙겨주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저는 작게 배려하는 편이다. 일이 없을 때에는 매일 곁에 있어주고 필요한 걸 해주려는 스타일이다. 청소를 열심히 해준다던지.(웃음) 내입으로 이런 얘기하기 좀 너무 쑥스럽다. 아내가 빠짐없이 모니터링을 해줬다. 자신감을 더 북돋아줬다. 너무 좋다, 재미있다 이런 말을 많이 해줬다"고 쑥스러움을 드러냈다.

조현재는 "집에 거의 들어갈 수가 없었다. 와이프 많이 보고 싶었다. 개인적으로는 연구를 많이 했지만, 아나운서이지 않나. 초반에는 발성, 발음 연습을 많이 했다. 개인적으로 아는 아나운서를 만나서도 연습을 많이 했다. 감독님께서 소개시켜준 김태우 부국장님도 만나 엄청 연습했다. 개인적으로 욕심을 많이 냈다"고 말하며 아내를 보지 못했을 만큼 오롯이 드라마에 모든 걸 쏟아냈다고 털어놨다.

'인생술집'부터 '동상이몽'까지 여러 예능에 출연한 조현재는 "예능에 있어서도 많이 열렸다. 예를 들어 유재석, 하하씨처럼 예능감이 뛰어난 사람은 아니지 않나. 그분들에 비하면 진짜 예능감이 제로다. 하지만 그걸 받아들이기로 했다. 나는 나대로 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생각을 바꾸었다. SBS 측에서도 내가 나가길 바라더라. 홍보도 되고 하니까 사명감에 나간 것도 있다. 드라마 잘 되라는 마음에서.(웃음) 앞으로도 좋은 예능이 있으면 하고 싶다. 가리지는 않을 것이다. 앞으로는 계속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현재는 당분간의 계획에 "아내가 4개월 동안 너무 외로웠을 것 같다. 그래서 챙겨줘야 할 것 같다. 4개월 간 밥한끼 같이 먹기 힘들었다. 그러니 인간 조현재로서 편한 모습으로 충전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애처가다운 면모를 보여 박수를 받았다. 

한편 조현재가 출연한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달콤 살벌한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 yjh0304@osen.co.kr

[사진] 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