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영화의 전당 꽉 찼다"…야속한 태풍에도 BIFF는 성황 중 [23rd BIFF]

[OSEN=부산, 장진리 기자] 부산국제영화제가 태풍에도 뜨거운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산영화제)는 5일 해운대 영화의 전당 일대에서 이틀째 일정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영화제가 열리는 부산은 현재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지난 4일부터 거센 빗줄기가 이어지고 있는 중. 이에 부산영화제는 피해를 우려해 야외 무대 장소를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영화의 전당으로 변경했다. 

부산영화제 사무국은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인해 해운대 비프 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야외무대인사와 핸드 프린팅, 오픈 토크의 장소가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 및 영화의전당 내 아주담담 라운지로 변동됐다"고 알렸다. 이어 "이는 폭우와 폭풍으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안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함이니 관객 및 언론인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야외 인사가 열릴 예정이었던 비프빌리지의 무대는 모두 철거됐고, 비를 피할 수 있는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 등으로 옮겨졌다. 부산영화제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해변 배경의 무대인사는 볼 수 없게 됐지만, 스타들을 만나기 위한 관객들의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다소 협소한 공간인 두레라움 광장 및 아주담담 라운지는 부산을 찾은 영화인들을 보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관객들이 모여 들었다. 태풍도 막지 못한 인기 스타들은 영화의 전당 내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을 직접 만난다. 5일에는 '막다른 골목의 추억', '마녀', '아일랜드' 등에 출연한 최수영, 김다미, 엑소 레이(장이씽) 등이 영화의 전당을 찾는다. 6일은 더욱 면면이 화려하다. 김윤석, 주지훈, 이성민, 박용우, 조은지, 한지민, 류현경, 박혁권, 류이호, 박정민, 김고은 등이 '공작', '빵꾸', '기도하는 남자', '미쓰백', '모어 댄 블루', '변산', '암수살인', '속물들' 무대인사로 연이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부산영화제를 통해 첫 공개되는 영화를 보기 위한 관객들의 열기도 뜨겁다. 오늘(5일)은 궂은 날씨가 계속되는 중에도 영화를 예매하기 위한 관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루며 영화의 전당에 발디딜 틈이 없는 상황. 현장 예매가 폭주하면서 인기 영화들은 대부분 매진 사례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개막식을 열고 10일 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했다. 개막작은 이나영 주연의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 폐막작은 '엽문외전'(원화평 감독)이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