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치’ 존 조, 15일 이틀간 내한 확정..9년 만 재방문[공식입장]

[OSEN=강서정 기자] 영화 ‘서치’(감독 아니쉬차간티)의 주연배우 존 조가 한국에서의 흥행 및 IPTV&OTT VOD 서비스오픈을 기념해 내한한다.


‘서치’에서 사라진 10대 딸을 찾는 아빠 데이빗 역을 맡아진한 부성애 연기를 선보인 존 조가 대한민국을 깜짝 방문한다.

존 조는 ‘서치’에서 실종된 10대 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버지의 감정을 실감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감을 높이는 연기를 선보여 큰 화제를 모았다. ‘서치’를 연출한 아니쉬차간티 감독은 “존 조는 굉장한 배우다. 우리 영화에 모시고 싶었다”며“존 조와 함께하기 위해 이 이야기를 시작했다”고 밝히며 존 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존 조의 열연이 빛나는 영화 ‘서치’는 10월 5일 현재 293만관객을 넘어서며 꾸준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에서 태어나 6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간 존 조는 ‘아메리칸 파이’, ‘아메리칸 뷰티’ 등 할리우드 작품에서 단역으로 연기를 시작하여 코미디 영화 ‘해롤드와쿠마’에서 주인공 해롤드 역에 낙점, 뛰어난 연기력으로 미국 전역에 얼굴을 알렸다. 이 후 전 세계적으로 팬덤을 형성한 ‘스타트렉’ 리부트 시리즈에서 이성적이면서도 따뜻한 항해사 술루 역을 맡아 글로벌한 스타 배우로 발돋움했다.

지적인 분위기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할리우드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존 조는 2006년 피플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성으로 선정되며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로 인정받았다.또한 존조의 이번 내한은 2009년 ‘스타트렉: 더 비기닝’ 홍보차 내한한 이후 9년 만의 방문으로 그 의의를 더하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