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터션샤인' 이정은 "함안댁 사투리 연기? 사실 서울 출신"[Oh!커피 한 잔①]

[OSEN=박소영 기자] '미스터션샤인' 이정은이 내공 있는 사투리 연기 비결을 알렸다. 

8일 오전,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tvN '미스터션샤인'과 '아는 와이프' 종영 기념 인터뷰 자리가 마련됐다. 이정은은 '미스터션샤인'에선 고애신(김태리 분)의 유모인 함안댁을, '아는 와이프'에선 서우진(한지민 분)의 엄마 역을 맡아 동시에 큰 사랑을 받았다. 

이정은은 "두 작품 다 대박 났다"는 말에 "1년 동안 운이 너무 좋았다. 촬영 때엔 흥행이 될 거라고는 생각 못했다. 끝까지 의심이 하면서 내가 하는 게 잘하는 건가 모니터 하는 편인데 끝나고 났을 때 반응이 좋은 걸 보니 기쁘다"며 활짝 웃었다. 

특히 그는 '미스터션샤인'에서 '함블리' 애칭까지 얻었다. 이정은은 "함블리라고 불러 주셔서 깜짝 놀랐다. 인기 있는 배우들한테 붙는 애칭 아닌가. 내 이름을 바꿀까 싶기도 하다. 너무 감사하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그는 귀여움의 원천을 묻는 말에 "체격 아닐까 싶다. 부드러운 곡선이 몸 전체에 흐르고 있으니까 친근하게 생각해주시는 것 같다. 이렇게 시대의 여성상이 바뀔 수도"라고 덧붙여 취재진을 웃음 짓게 했다.  

작품에서 이정은은 맛깔나는 사투리 연기로 극의 활력과 재미를 더했다. 반전인 것은 이정은의 고향이 사실은 서울이라는 점. 이정은은 "진주 출신 보조작가들이 대본을 잘 바꿔줬고 내가 연극하는 후배 최민경을 사투리 선생님으로 두고 많이 배웠다. 그 친구 공이 크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함안댁이 극에서 튀어보일까 걱정했다. 극 분위기랑 밸런스가 맞을까 걱정했지만 사투리가 전달력이 괜찮더라. 주변을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살아나게 하는 힘이 있다. 충분히 가벼워도 진중한 모습이 그려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미스터션샤인'과 '아는 와이프'를 마친 이정은은 JTBC '눈이 부시게'로 돌아올 예정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