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쌈디, 대학 축제서 '욕설논란' 2차 사과 "착한 기석이로 살겠다"

[OSEN=정지원 기자]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최근 SNS 라이브 도중 불거진 욕설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쌈디는 11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진행된 '한양대학교 애한제' 축제 무대에 올라 욕설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신중히 활동할 것을 약속했다. 

쌈디는 공연에 앞서 "술 먹고 욕해서 미안하다. 욕을 하는 악플러에게 뭐라고 한 거지, 내 음악을 들어준 분들께 욕한 것 아니다. 난 여러분 없으면 못 산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쌈디는 "당분간 술 좀 끊겠다. 다시 착한 기석이로 살겠다. 내 SNS 라이브를 보며 불쾌했다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욕을 자제하고 술도 자제하겠다. 경거망동 하지 않고 신중하게 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쌈디는 지난 9일 DJ웨건과 SNS 라이브를 진행하던 중 일부 악플에 참지 못하고 거친 욕설을 내뱉어 욕설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는 쌈디가 음악작업에 대한 괴로움을 토로한 만큼 그 분노가 이해된다는 반응을 보였고, 또 다른 일부는 쌈디가 불특정 다수가 보는 SNS 라이브 방송에서 욕설을 하는 건 경솔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쌈디는 SNS를 통해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