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버닝', 대종상 작품상 영예...1주기 故김주혁, 특별상 수상 [종합] 

[OSEN=유지혜 기자] 55회 대종상 영화제가 영화 '버닝'이 작품상을, '공작'의 이성민, 황정민이 남우주연상을, '아이캔스피크' 나문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마무리됐다.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55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작품상은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수상했다. 영화 제작사 대표는 "대단한 영화가 많았는데 '버닝'이 그 와중에 상을 받게 돼 기쁘고 좋다"고 밝혔다.

남우주연상은 '공작' 이성민, 황정민이 공동수상했다. 이성민은 "황정민씨와 조진웅씨와 내가 후보에 올랐다. 세 명이 함께 올라 기분이 묘했다"며 "영화의 진짜 주인공은 정민씨고 나는 한 게 없다. 정민씨가 밥숟갈로 밥을 떠먹여준 거다. 황정민에 감사하다. 윤종빈 감독도 좋은 영화, 좋은 캐릭터로 이런 상을 받게 해줘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성민은 마지막으로 "모든 스태프들 감사하다. 그리고 진웅이, 지훈이 정말 감사하고 함께 한 배우 감사드린다. 앞으로 좋은 작품에 좋은 감독을 만나는 게 이런 일을 또 다시 맞이할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우주연상에는 '아이 캔 스피크'의 나문희가 선정됐다. 여우주연상에 오른 나문희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리수상자는 "나문희 선생님은 보령에서 촬영 중이라 참석하지 못하셨다.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별상에는 영화 '독전'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故김주혁이 올랐다. 대종상 1회 수상자 신영균은 무대에 올라 "김주혁 군의 아버지는 김무생이다. 김무생은 멋있게 연기를 하던 후배다. 그 친구도 너무 일찍 갔다. 전 가슴이 너무 아팠다. 그 아들 김주혁 군도 너무 일찍 갔다. 참 훌륭한 연기자가 될 수 있는 배우인데 일찍 가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 김주혁을 좋아하던 사람들이 마음을 합쳐 대종상 특별상을 줬기 때문에 기쁜 마음으로 받을 것이다. 이 상을 받고 천국에서 아버지와 편안하게 잘 있었으면 좋겠다"고 추모의 뜻을 밝혔다.

아래는 수상자 목록.

▲ 작품상 - ‘버닝’(이창동 감독)
▲ 감독상 - 장준환(‘1987’)
▲ 남우주연상- 이성민(‘공작’), 황정민(‘공작’)
▲ 여우주연상- 나문희(‘아이 캔 스피크’) 
▲ 남우조연상- 故 김주혁(‘독전’) 
▲ 여우조연상- 진서연(‘독전’)
▲ 신인감독상- 전고운(‘소공녀’)
▲ 신인남우상- 이가섭(‘폭력의 씨앗’) 
▲ 신인여우상- 김다미(‘마녀’) 
▲ 시나리오상- 전고운 (‘소공녀’) 
▲ 촬영상- 김지용(‘남한산성’) 
▲ 조명상- 조규영(‘남한산성’)
▲ 편집상- 김형주, 양동엽(‘곤지암’) 
▲ 음악상- 사카모토 류이치(‘남한산성’) 
▲ 미술상- 박일현(‘공작’)
▲ 의상상- 조상경·손나리(‘인랑’)
▲ 기술상- 진종현(‘신과 함께-인과 연’)
▲ 기획상- 이우정(‘1987’) 
▲ 우리은행스타상-설현(‘안시성’)
▲ 특별상- 故김주혁
 
/ yjh0304@osen.co.kr

[사진] 55회 대종상영화제 생중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