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상미션→금손"..'신서유기6' 은지원, '은요물'의 진화는 어디까지 [어저께TV]

[OSEN=김나희 기자] '신서유기6' 은지원이 여전히 남다른 '촉'으로 다시 한 번 나영석 PD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예능 '신서유기6' 1회에서는 훗카이도 숙소에서 여행지 취향 셔플로 방배정을 하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 피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여행지 취향 셔플로 방배정을 할 거다"라고 공지했다. 훗카이도 숙소는 방이 3개로 한 방에 2명씩 묵어야 쾌적하게 지낼 수 있는 상황. 방 문에는 각각 아이슬란드 오로라, 알래스카 크루즈, 아프리카 사파리 그림이 붙여져 있었다.

이어 멤버들이 하나씩 방에 들어갔고 '십년지기 절친' 송민호와 피오가 아이슬란드 오로라 방으로, '전생의 부부' 이수근과 은지원이 알래스카 크루즈 방으로, 그리고 '달라서 비슷한' 강호동과 안재현이 아프리카 사파리 방으로 배정됐다.

이후 멤버들은 방 단위로 팀을 나눠 '고요 속의 외침'을 진행했고, 이수근과 은지원이 환상의 호흡으로 1등에 등극, 상금인 1만 1천엔을 거머쥐었다. 

특히 은지원은 이날 밤 "오랜만에 기상송 아침 단체 미션이 있다. 성공하면 푸짐한 아침이 있다"는 나영석 PD의 말을 듣자마자 "단체 줄넘기 아니야?"라고 말해 충격을 안기기도. 다음날 제작진이 준비한 미션은 은지원의 말대로 단체 줄넘기였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남다른 '촉'으로 제작진의 속내를 간파해낸 셈이다. 

하지만 다음날 멤버들은 단체 미션에 성공하지 못했고 엄청난 선물이 걸려있는 '어메이징 후라노 선물 선물 열렸네'(이하 어메이징 레이스) 미션에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이수근 은지원은 막내작가 운전기사가 있는 차량에 탑승에 꼴찌로 출발했지만 특유의 적응력과 재치로 2등을 차지했다. 

'어메이징 레이스' 2등에게는 5번의 선물 추점 기회가 주어졌고, 방송 말미 은지원은 단 번에 나영석 PD가 내건 '제작비 폭망' 상품을 뽑아 다시 한 번 놀라움을 선사했다. 

앞선 '신서유기5'부터 이번 '신서유기6'까지, 엄청난 '촉'으로 '은요물'에 등극한 것은 물론, 남다른 예능감으로 '거봉의 난'까지 일으키며 활약 중인 은지원. 기대 이상으로 계속되는 그의 활약에 시청자들이 "역시 은지원이다"라며 감탄사를 쏟아내고 있다. 이에 그가 다음화에서 발휘할 또 다른 '촉'에 벌써부터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nahee@osen.co.kr

[사진] '신서유기6'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