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뉴이스트W, 컴백 전 밝힌 #완전체 #마지막컴백 #솔로곡 #팬사랑 [종합]

[OSEN=정지원 기자] 그룹 뉴이스트W가 황민현 합류 전 마지막 컴백을 알렸다. 세장의 앨범을 통해 뉴이스트W만의 세계관을 선보인 이들은 또 한 번의 비상을 위해 11월 가요대전에 뛰어들었다. 

26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뉴이스트W 새 앨범 '웨이크, 앤'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뉴이스트W는 "정말 열심히 만든 앨범이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항상 열심히 하는 그룹이 되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렌은 "잠을 잘 못 잤다. 새벽 2시에 깨서 지금까지 잠을 설쳤다"고 말하며 컴백을 앞둔 긴장감을 드러냈다. 

컴백 소감을 묻는 질문에 JR은 "매 앨범을 낼 때마다 떨리고 설렌다. 이번에도 설렌다. 팬 여러분들이 좋아해주실거라는 기대감이 든다.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고, 백호는 "매 앨범이 그렇지만 최대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려 한다. 이번 앨범도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이스트W의 신보 '웨이크 앤'은 '잠에서 깨어나다', '감정이 깨어나다' 두 가지 의미를 함께 담고 있다. 타이틀곡 '헬프 미'와 '라이'는 현실이 깨지는 이야기를 담았고, 각 멤버들의 솔로곡은 감정이 깨어나는 것을 그려냈다. 

타이틀곡 '헬프 미'는 '너를 간절하게 기다리다 결국 너에게 구조를 요청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퓨전 팝 R&B 곡으로, 기존 뉴이스트W의 서정적 가사 표현에 무겁고 날카로운 멜로디가 더해진 임팩트 있는 곡이다. 

백호는 "말 그대로 도와달라고 외치는 노래다. 퓨전 팝 알앤비 장르다. 우리가 생각하기엔 이런 모습을 보여드리는게 처음인 것 같다. 잘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강렬한 콘셉트에 잘 어울리는 멤버는 무엇일까. JR은 "멤버들이 모두 염색을 하고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그래서 모두가 이번 콘셉트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렌은 "뉴이스트W로 활동할 때 헤어스타일 변화가 크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엔 힘을 주고 싶었다. 그래서 보라색에 도전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신보에는 멤버 4명의 솔로곡이 모두 수록됐다. 아론은 "'와이파이'는 너에게 가까워질 때의 기쁨을 노래했다"고 설명했고, JR은 "'아이 헤이트 유'는 사람과 사람 사이 필수불가결하게 일어나는 상처에 대해 노래했다. 분노를 표현한 곡"이라 밝혔다. 

렌은 "'나 너에게'라는 곡을 통해 어른이 되고 나서 깨닫는 슬픔과 외로움을 노래했다. 팬 여러분이 내게 말해줬으면 하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고, 백호는 "'필스'는 너에 대한 감정이 차오르고, 거기서 오는 즐거움이 뚜렷해졌으면 한다는 기쁨을 표현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앨범 작업 과정에서 다양한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아론은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트램펄린을 무서워해서 잘 뛰지 못했다. 그런데 백호가 너무 잘해서 '호뚝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호는 "렌 솔로곡 작업을 할 때 렌이 정말 열정적으로 참여해줬다. 그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다"고 회상했다. 

이번 컴백은 뉴이스트W의 마지막 컴백이기도 하다. 기대감 높았던 것만큼 부담감도 클 수 밖에 없을 터. JR은 "늘 앨범을 낼 때 기대된다. 우리가 앨범 낼 수 있게 하는 팬들에게 감사하다. 우리가 함께할 수 있다는게 행복하다. 부담감보다는 기쁨이 크다"고 말했다. 

뉴이스트W의 마지막 컴백을 앞두고 많은 이들의 기대감도 높았다. 특히 워너원 활동 중인 뉴이스트 기존 멤버 황민현의 합류 여부, 향후 완전체 뉴이스트의 행보 등에 대해서도 궁금증이 높았던 상황. 

이와 관련, JR은 "아직 그 부분은 논의된게 없다. 말씀드리고 싶지만 말씀드릴 수 있는게 없다. 아직은 의논이 되지 않은 상태다,. 죄송하다"고 답하며 선을 그었다. 

마지막으로 뉴이스트W는 팬들을 위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JR은 "팬들이 있기에 우리가 무대에 설 수 있고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다. 우리의 손을 잡아주는게 팬이라 생각한다. 우리도 손을 놓지 않기 위해 이번 앨범에 몰두했다"고 말하며 팬들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뉴이스트W는 26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에 타이틀곡 '헬프 미'를 비롯한 '웨이크 앤' 전곡을 발표하며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간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