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알함브라' 박훈, 현빈 라이벌 '강렬 등장'..'태후'는 잊어라[Oh!쎈 컷]

[OSEN=박소영 기자]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훈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본격적인 등장을 알렸다.

  

지난주 방송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 2회에서는 극중 투자회사 대표 차형석으로 분한 배우 박훈이 본격적으로 등장, AR 게임 속 유진우(현빈 분)과의 결투를 벌이며 인상 깊은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회 방송에서 고급스러운 세단 안의 양복차림으로 첫 등장한 차형석은 범상치 않은 기운을 내뿜었다. 이어 2화에서 차형석은 AR 게임 속에서 스페인 병사와 대결하고 있는 모습으로 유진우 앞에 나타났다.

  

차형석은 유진우를 보고 놀랐지만 여유로운 척 웃으며 "어떻게 알았어? 이건 나만 아는 게임인 줄 알았는데"라고 말하며 유진우를 견제했다. 이에 유진우가 비밀이 어디 있느냐고 하자 "유대표. 이번 건 끼어들 생각 마. 게임 끝났어"라며 프로그래머 영입을 사이에 둔 적대심을 내비쳤다. 아내 이야기를 꺼내는 유진우에 두 사람은 동시에 눈에서 불꽃을 튀기며 결투를 시작했다.

  

싸움을 하던 도중, 유진우가 갑자기 게임을 나가버리자 차형석은 "뭐야 도망가는 거야?"라고 비웃었다. 연락한다며 차에 타는 유진우의 말에 그는 "꼭 한번 붙어보자고, 연락해. 살살 할 테니까"라며 호기롭게 미소 지었다. 하지만, 유진우가 자리를 떠나자 단번에 표정이 굳어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렇듯 박훈은 늠름한 자태의 차형석으로 완벽 변신해 자신감 넘치는 태도로 유진우를 자극, 첨예한 대립각을 형성하며 안방극장에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여기에 강렬한 눈빛과 더불어 살벌한 결투 액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한 때는 친구였던 두 사람, 현재는 서로를 적으로 둔 강력한 라이벌이 된 관계에서 차형석이 유진우와 앞으로 어떤 경쟁을 펼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한편,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분위기를 바탕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해 온 박훈이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번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을 예고, 그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박훈이 출연하는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tvN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