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붉은달푸른해’ 차학연, 연쇄살인마였다..총 맞고 충격적 사망[종합]

[OSEN=박판석 기자] ‘붉은 달 푸른해’의 연쇄살인범 붉은 울음의 정체는 차학연이었다. 김선아를 납치해 도망가던 차학연은 자신의 엄마가 자신을 버린 곳에서 총을 맞고 숨을 거뒀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이은호(차학연 분)가 큰 원장까지 살해했다. 경찰의 추격을 받게 된 은호는 결국 목숨을 잃었다. 

강지헌(이이경 분)은 은호에게 원장이 두 사람을 살해했다고 말했다. 은호는 “원장님이 범인이 아닌 것 같다. 원장님은 게으르다. 범인을 꼭 잡아라”라고 말했다. 

지헌은 우경에게도 송호민 원장이 범인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지헌은 “우경의 의견이 아주 중요하다”며 “붉은 울음과 다른 느낌이라는 거냐. 중요한 것은 나도 믿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지헌은 한울센터 CCTV를 확인했지만 호민의 알리바이는 확인하지 못했다. 

우경은 정신을 차린 차세경(오혜원 분)을 보살 폈다. 세경은 우경에게 자신의 가방에 친엄마의 사진이 있다고 알렸다. 우경은 친엄마와 자신이 본 소녀가 사진을 찍은 것을 수상하게 생각했다. 

송호민 원장이 범인이라는 기사가 터졌다. 은호는 큰원장에게 후원계좌를 빼돌린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을 알렸다. 큰원장은 은호의 배신에 분노했다. 지헌은 기사를 보고 호민이 범인이 아니라고 확신했다. 호민은 범행의 증거로 내민 운동화가 자신의 것이 아니고 은호의 운동화가 자신의 것이라고 말했다. 

은호는 큰 원장 앞에서 본색을 드러냈다. 은호는 가정부를 일찍 집에 보냈다. 은호는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은 있다. 본격적 하고 싶은 일이 있다. 이 시를 가지고 큰원장님을 진짜로 위로해드리는 것 하고 싶었다. 큰원장님 덕분에 정말 많은 시를 알게 됐다”고 말하면서 시집을 찢었다. 

우경은 한울센터 인수에 관한 사항을 설명하기 위해서 큰 원장의 집을 찾았다. 하지만 큰 원장 대신해 은호만 마주쳤다. 우경은 은호와의 대화 중에 붉은 울음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우경은 큰 원장의 시체와 총을 둔 우경을 발견했다. 우경은 “은호씨 자수해라”라고 설득했다. 은호는 큰 원장에게 학대당한 과거를 우경에게 털어놨다. 

은호는 지헌에게 쫓기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총으로 우경을 위협해서 서울을 떠났다. 은호는 박선생님과 함께 비밀사이트를 만들고 범행을 시작했다. 박선생이 아동학대를 하는  살해를 저지른 뒤에 혼자서 자살했고, 은호는 계속해서 아동학대를 하는 어른들을 죽였다. 은호는 “사람을 죽이는 것이 힘들지 않았다”고 우경에게 그동안의 범인들을 살해하고 고문한 사실을 고백했다. 

은호는 우경을 데리고 자신이 엄마에게 버림 받은 장소를 찾았다. 은호는 지헌이 올때까지 얌전히 기다렸다. 은호는 경찰이 도착한 것을 듣고 우경에게 총을 겨눴다. 은호는 “녹색 옷을 입은 아이 기억 했나요”라며 “기억하지 말라. 기억하면 선생님도 나처럼 된다”고 경고했다. 우경은 은호를 살인자라고 비난했다. 

결국 은호는 경찰에 쏜 총에 목숨을 거뒀다. 지헌과 우경은 은호의 죽음에 슬퍼했다. /pps2014@osen.co.kr

[사진] ‘붉은 달 푸른 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