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박성웅 "가만히 있어도 무섭다고 해...어떻게 해야할지"

[OSEN=장진리 기자] 배우 박성웅이 남자다운 외모 때문에 벌어지는 웃지 못할 사연을 공개했다. 

박성웅은 11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영화 '내 안의 그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신세계', '무뢰한', '안시성',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 개의 별', '맨투맨', '라이프 온 마스', '리멤버-아들의 전쟁' 등을 통해 선굵은 연기로 사랑받고 있는 박성웅은 남성다운 외모 때문에 '무섭다'는 첫 인상 편견에 시달리고 있다고. 

박성웅은 "가만히 있다고 해도 무섭다고 한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박성웅은 "처음에는 의식적으로 많이 웃고 편하게 했다. 그런데 이제는 몸에 밴 것 같다"며 "현장에 가면 후배들이 많아지는 나이라 권위를 내려놓아야 다가올 수 있겠구나 생각해서 시작했는데 몸에 배서 이제는 편하다"고 말했다. 

한편 박성웅이 출연하는 '내 안의 그놈'은 우연한 사고로 제대로 바뀐 아재와 고딩의 웃음 대환장 파티를 그린 영화다. /mari@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