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박성웅 "최수영이 질투할 정도로 정경호와 사이 좋다"

[OSEN=장진리 기자] 박성웅이 최수영이 정경호와 자신의 사이를 질투한다고 폭로했다.

박성웅은 11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영화 '내 안의 그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라디오에서는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서 박성웅과 호흡을 맞춘 배우 정경호가 박성웅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문자를 보내 의리를 과시했다. 

정경호는 "박성웅이라는 사람을 제 인생에서 더 빨리 알았다면 제 인생이 더 행복했을 것 같다. '내 안의 그놈' 파이팅"이라고 뭉클한 글로 박성웅을 향한 의리를 과시했다.

이에 박성웅은 "동생인데도 옆에 있는 게 든든하다. 경호는 빨리 만났으면 했지만, 저는 이제라도 만난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수영 씨가 우리 사이를 질투를 하더라. 그 정도다"라고 사랑만큼 뜨거운 정경호와의 우정을 자랑했다. /mari@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