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팠던 서른" 이성미, 미혼모 고백→김학래 재소환..쏟아지는 응원(종합)[Oh!쎈 이슈]

[OSEN=박진영 기자] 개그우먼 이성미가 미혼모로서 힘들었던 시기를 언급했다. 방송에서 가수 김학래를 따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이성미의 고백으로 인해 많은 대중들이 두 사람의 과거사에 많은 관심을 쏟고 있는 상황이다. 

이성미는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두 번째 서른’에서 멤버들과 실제 서른 살에 입었던 옷을 다시 입어보며 ‘첫 번째 서른’을 추억했다. 자연스럽게 서른 살을 떠올리게 된 이성미는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면 된다”고 말하기도. 

이어 “세 번째 서른에 아주 큰 사고를 쳤었다. 나의 첫 번째 서른은 너무 아팠고, 쓰러졌다. 그래서 두 번째 서른이라는 제목을 들었을 때 울컥했다. 30년이 지나 다시 두 번째 서른을 맞이해 이런 방송을 하는 것이 나한테는 기적이다”라고 감회를 전했다. 

이성미의 고백은 이렇게 끝이 났다. 이성미의 말대로 인터넷에 검색만 하면 이성미와 김학래의 과거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기사가 나온다. 그렇기 때문에 이성미는 자세한 언급 없이 짧게 심경을 전하기만 했다. 

하지만 방송 후 이성미의 고백이 화제가 되면서 김학래까지 덩달아 이슈의 중심에 서게 됐다. 1980년대 후반 김학래의 아이를 가졌던 이성미는 그와 결혼하지 못한 채 미혼모로 살아갔다. 이후 방송가에서 퇴출 위기를 겪기도. 

오랜 시간이 지난 2009년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성미는 “미혼모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여자 연예인으로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사람들이 잘 알지도 못하면서 부풀려 이야기하기 때문에 무서웠다는 것. 그럼에도 “아이가 생기면 엄마는 용감해지더라”며 먹고 살기 위해 방송 활동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학래는 1979년 MBC ‘대학가요제’ 대상을 차지했고 노래 ‘내가’로 정식 데뷔했다. ‘슬픔의 심로’, ‘하늘이여’, ‘해야 해야’ 등을 발표해 인기를 끌었지만 공연 기획과 음반제작자로 활동했다.

그는 2010년 “20년 전 과거사의 진실을 고백한다”며 자신의 블로그에 해명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자신을 향한 비난에 대해 “제게는 그런 일 조차 없었고, 저는 그런 사람 절대 아닙니다”라며 “그녀는 당시 유명 인기 연예인이었고 해서, 사랑의 상대지만 진지하게, 존중하며 사귀었습니다. 저는 과거의 그녀와 깊은 이성 관계였지만 결혼 약속은 결코 없었습니다. 저는 그녀와 이상이 맞지 않아 신중하게, 진지하게, 힘들게 헤어졌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신은 저에겐 전혀 예상치 못한 일로, 헤어진 후 약 3개월 되어갈 쯤 통보 받았습니다. 이미 이성적 감정이 정리된 입장이라 서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합의하여 결정하였습니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미 각자의 길을 가야하는 결과로 마무리 입장에서, 예상치 못한 임신 통보에 출산 포기를 그녀와 평화롭게 합의 했지만, 그 후 출산은 그녀의 일방적 선택으로 진행 됐고, 그 이유로 팬들에게 실망을 드린 죄와 출산을 포기한 죄 값을 치루고자 공식적 가수 활동을 스스로 포기했습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는 그가 오랜 시간 침묵을 지켰던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김학래는 이성미가 낳은 아이, 그리고 자신의 아들을 위해서도 침묵을 지켜야했다고 말했다. 

이성미는 아들을 혼자 낳아 키우던 중 재혼해 두 딸을 더 넣았다. 그리고 지난해 tvN ‘둥지탈출3’를 통해 세 아이를 공개하기도 했다. 심적으로 힘들 수 있는 지난 날의 일을 눈물 없이, 아주 담담하게 고백한 이성미다. 그저 30살을 떠올렸을 뿐인데, 뜻하지 않게 김학래와 함께 이슈의 중심에 선 이성미에게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두 번째 서른’, '무릎팍도사'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