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폭군or광대"..♥에 빠진 이세영,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정체 알아차릴까 [Oh!쎈 리뷰]

[OSEN=김나희 기자] 사랑에 빠진 이세영이 '왕이 된 남자' 여진구의 정체를 알아챌 수 있을까.

지난 2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신하은/ 연출 김희원) 6회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 분)에게 깜짝 고백을 하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운은 잠자고 있는 하선에게 "전하를 연모하게 됐다"라고 고백한 뒤 키스했고, 놀란 하선을 당황해 딸꾹질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이러한 딸꾹질은 어색함을 감추기 위한 하선의 거짓인 것으로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선은 소운이 자신이 아닌 진짜 왕 이헌(여진구 분)에게 한 고백이라고 생각하며 마음을 접으려고 했지만 스스로도 모르게 중궁전으로 향해 시선을 모았다. 자신의 마음을 확인한 중전 또한 이전과는 달리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그러나 무리를 한 탓인지 소운은 갑자기 쓰러졌고, 의원의 충고대로 피접을 떠나게 됐다. 이 과정에서 대비(장영남 분)가 소운에게 수상한 차를 마시게 해 궁금증을 높였다. 피접을 떠난 중전은 하선을 그리워하며 얼마 지나지 않아 궁으로 돌아오려고 했다.

때마침 하선은 자신의 편지가 여동생 달래(신수연 분)에게 전해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서 잠시 기방으로 빠져나왔다가 피접에서 돌아오는 중인 소운을 만나게 됐고, 두 사람은 저잣거리 데이트를 하게 됐다. 특히 하선은 "잠시 꿈이다"라고 생각하며 처음으로 자신이 먼저 소운의 손을 잡았다.

하지만 이 모습을 절에서 탈출한 이헌이 보게 됐고, 그는 두 사람이 손을 잡은 모습을 보고 크게 분노해 다음화에서 이어질 스토리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날 이세영은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연모하고 있는 이가 진짜 왕 이헌이 아닌 광대 하선이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상황. 이에 진짜 왕의 복귀를 예고한 다음화에서 소운이 두 사람의 정체를 알아챌 수 있을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 nahee@osen.co.kr

[사진] '왕이 된 남자'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