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허지웅 "다시 항암 치료 위해 입원, 잘 버티는 중...이기겠다" [전문]

[OSEN=장진리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근황을 전했다.

방송인 허지웅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허지웅은 현재 혈액암의 종류인 악성림프종으로 투병 중이다. 다시 항암 치료를 시작한다는 허지웅은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습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습니다"라며 "단 한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 속에 눌러 심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길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완쾌를 향한 의지를 밝혔다. 

이와 함께 허지웅은 마스크를 눌러쓴 모습의 사진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허지웅은 옷에 달린 모자를 뒤집어 쓰고 마스크를 낀 모습. 비교적 건강한 모습의 허지웅의 사진에 팬들의 응원이 힘차게 이어지고 있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자신의 SNS를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며 혈액암 투병 사실을 직접 알렸다. 허지웅은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 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 그나마 다행인 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다.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나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며 "이기겠다. 고맙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다음은 허지웅이 게재한 심경글 전문이다.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습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습니다. 단 한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 속에 눌러 심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길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mari@osen.co.kr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