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바벨’ 송원근, 예측불가 스토리의 중심..장희진과 무슨 인연?

[OSEN=강서정 기자]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에서 ‘우실장’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배우 송원근이 예측 불가능한 행보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드라마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극대화 시켰다.

지난 17일 방송된 바벨 7회에서는 우실장(송원근 분)이 한정원(장희진 분) 과의 만남에서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며 예상치 못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날 우실장은 정원과 만나 “잊으세요. 쉽진 않겠지만.. 약속만 지켜주시면 아무 일 없을 겁니다”라며 두 사람 사이에 비밀이 있는 듯 알쏭달쏭 한 수수께끼 같은 말을 건넸다. 이어 과거 태민호(김지훈 분)를 피해 해외로 도피하려던 정원을 다시 태민호에게 데려가던 중 우실장이 돌보는 ‘무이’ 에게 기증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정원이 검사를  받겠다는 모습이 그려지며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아냈다.

그동안 우실장은 태민호의 수족과 같은 비서로 거산 그룹의 비밀까지 알고 있는 것뿐만 아니라 민호가 정원에게 하는 모든 학대들을 알면서도 모르는 척하고 있었던 터. 우실장에게 좋은 감정이 있을 리 없는 정원이 왜 우실장에게 그런 제안을 했는지 둘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송원근은 '바벨' 7회를 통해 탁월한 연기력을 다시금 발휘했다. 감정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우실장'을 절제된 감정선으로 표현하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특히 큰 표정 변화나 감정의 동요를 보이지 않는 우실장의 눈빛과 쉽게 헤아릴 수 없는 그의 발언들은 앞으로 일어날 사건들을 암시하는 듯해, 극이 중반부로 접어들면서 송원근이 펼칠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우실장이 한정원에게 건넨 말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지, 우실장과 정원, 두 사람의 관계는 무엇인지 또 그의 발언이 태민호 살인사건과 연관이 있는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사건을 예고하는 것인지 앞으로 그려나갈 이야기에 높은 기대감이 모아진다. /kangsj@osen.co.kr

[사진] TV CHOSUN ‘바벨’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