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뭉클한 해피엔딩"..'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재심청구무죄+보육원 원장 [Oh!쎈 리뷰]

[OSEN=하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이 재심을 청구해 무죄를 받았고, 보육원의 원장이 되면서 뜻깊은 해피엔딩이 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 마지막 회에서는 강수일(최수종 분)이 재심을 청구해 무죄를 선고 받았고, 보육원의 원장이 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강수일은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누명을 쓰고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 왕대륙(이장우 분)은 장인어른 강수일의 살인 사건에서 수상한 점을 발견했고, 누명을 쓰고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진범 양영달을 비롯해 주변을 조사하면서 진실을 알아내려고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 

게다가 양영달은 "나 막장 인생이다. 미안하다. 죽어서 천벌 받겠다. 하나밖에 없는 내 자식, 살인자의 자식으로 만들 순 없다"며 진심을 숨기려고 했다. 그러나 양영달의 아들이 불의의 사고로 사망하면서, 그는 자수를 결심했고, "나 범인 맞다. 내가 죽였다"고 자백했다. 이후 뉴스에서는 누명을 쓰고 28년 옥살이를 한 강수일의 소식이 보도됐고, 살인자 누명을 벗을 수 있었다.

강수일은 사랑하는 연인 나홍주(진경 분)와 딸 김도란(유이 분) 등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길 원했고, 왕대륙(이장우 분)의 가족들과는 인연을 끊고 싶어 했다. 

강수일은 "아빠는 네가 태풍이랑 만났으면 좋겠다. 우리를 살인자라고, 살인자의 딸이라고, 모두 손가락질 할 때 우리 옆에 있어줬다. 그래서 난 태풍이가 마음에 든다. 같이 저녁도 먹고 친해지면 좋겠다"며 김도란에게 잘해보라고 했다.

그러나 김도란은 왕대륙을 잊지 못했고, 강수일은 끝내 두 사람을 허락해줬다. 김도란과 왕대륙이 재결합하면서, 양가 식구들이 화합하게 됐고, 강수일은 보육원을 설립했다. 사돈 댁인 왕진국(박상원 분), 오은영(차화연 분)은 1주년 행사 때 선물과 음식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도왔다. 

강수일은 보육원 설립을 비롯해 재심을 청구해 무죄 판결을 받아 인터뷰도 진행했다. 그는 "얼떨떨하고, 지나온 세월이 꿈 같기도 하다. 그 세월이 감사하지만, 한때는 잠들면서 깨지 않길 기도하기도 했다. 그때, 그 절박한 나에게 누군가 한명이라도 손을 내밀어 줬다면, 그리고 나도 모르게 살인자라는 낙인이 찍혔을 때, 누구 한 사람이라도 내편이 돼준다면 내 인생은 달라지지 않았을까, 그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며 보육원을 시작한 이유를 말했다.

강수일은 나홍주와의 사이에서 아들이 태어났고, 악연이었던 사람들과 화해하는 등 꽉 닫힌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한편, '하나뿐인 내편' 후속작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며, 오는 23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hsjssu@osen.co.kr

[사진]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