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해투4' 예능 첫 출연 진경, 이혼 고백 "한번 갔다왔다"[어저께TV]

[OSEN=조경이 기자] 배우 진경이 예능에 첫 출연해 이혼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4'에서는 ‘도플갱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희순-진경-황우슬혜-윤보라와 스페셜 MC 피오가 출연했다.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진경이 "워낙 드라마가 시청률이 높아서"라고 답했다.  

진경은 해투가 첫 예능 출연이다. 진경이 MC들에게 "좋으시죠? 제가 처음 나와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진경이 "해투에 나간다고 하니까 엄마가 전화가 와서 내 이야기 하지 마라고 했다. 이틀 뒤에 우리 언니가 전화와서 '너 내 이야기 하지마' 가족 이야기 나오면 할 수도 있는데 캥기는게 많은지"라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진경은 이혼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사실 저도 나홍주처럼 한번 갔다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인터넷에 보면 미혼으로 뜬다. 제가 넝쿨당을 하고 첫 인터뷰를 다 하고 마지막에 기자가 결혼 생각은 없으세요라고 물으셨다. 결혼 생각 없다고 솔직히 말했는데 '아직 싱글인 그녀는 결혼생각이 없다고 한다'고 쓰셨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진경은 "거짓말은 안 했지만 오해를 하게 했던 상황이었다. '사실 저 갔다 왔습니다' 기자회견을 할 수도 없고. 근데 인터넷에 기사가 반복되다 보니까 제가 본의 아니게 불편해지게 됐다. 첫 예능이어서 솔직히 이야기하는 게 편할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이날 진경은 예능감을 뽐냈다. "최수종 선배님과 드라마에서 비주얼상 안 어울릴까 봐 걱정했다. 의외로 잘 어울렸다"더니, "난 희순 오빠랑도 잘 어울리고 상대 배역과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스스로 칭찬했다. 이어 "저도 제가 말을 이렇게 잘할지 몰랐다"며 "예능감 좀 있지 않냐"고 MC들에게 물어봐 재미를 선사했다. 

박희순은 해투와 특별한 인연이 있었다. 아내 박예진과 해투에서 처음 만난 것. 박희순은 "사우나에서 처음 얼굴을 봤다. 해투를 계기로 사귄 것은 아니다. 그때는 제가 첫 예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해투가 실제 목욕탕에서 촬영하던 시절이었다. 진짜 목욕탕에서 촬영할지 전혀 몰랐다. 진짜 작은 목욕탕에 30,40명이 꽉 차고 카메라가 20,30대가 들어 있어서 박예진 볼 틈이 없었다. 나 혼자 살아 남기 바빴다"라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황우슬혜가 박희순의 아내 사랑을 증언했다. 황우슬혜는 "매일 아내랑 통화하고 문자한다. 아내 자랑이 진짜 많다. 결혼 너무 잘 했다고 하고. 예진씨 사랑하는게 느껴진다. 통화를 자주 하신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희순은 "보고를 해야하니까"라고 전했다.
 
황우슬혜는 연기하다가 유해진을 정말 좋아하게 됐다고. "영화 '레슬러'에서 내가 좋아하고 쫓아다니는 역할이었다. 선배님이 트레이닝복 입은 모습도 좋더라"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하면 상대 배역을 진짜로 사랑하게 된다. 노력하면 그렇게 된다"면서도 "컷! 하면 끝이다"고 해 재미를 안겼다. "실제로는 자상한 남자를 되게 좋아한다"고 이상형을 밝혔다. /rookeroo@osen.co.kr 

[사진]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4'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