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마음의 병 커져"..심형탁, 4년 만에 '컬투쇼' 눈물 하차➝쏟아지는 응원(종합)[Oh!쎈 레터]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심형탁이 4년 만에 ‘컬투쇼’ 하차 소식을 전해 아쉬움을 주고 있는 가운데, 팬들의 응원이 뜨겁게 이어지고 있다. “마음의 병이 커졌다”는 심형탁을 향한 격려였다. 

심형탁은 22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하차 소식을 전했다. 4년 만에 ‘컬투쇼’를 떠나게 된 것. DJ 김태균 역시 “아쉬움만 가득했다”라면서 심형탁의 하차에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심형탁은 “나이를 조금씩 먹으면서 마음의 병이 조금씩 커졌다. 잠시 휴식기간을 가지려한다”라고 하차 소식을 전했다. 특히 심형탁은 “도라에몽을 좋아하는 배우로 알려준 것도 ‘컬투쇼’였다”라고 말하면서 아쉬운 마음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컬투쇼’는 4년 동안 함께 해준 심형탁에게 특별한 감사패를 선물하기도 했다. 심형탁은 “평생 간직하겠다”라고 말하며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심형탁 역시 4년 동안 함께 한 ‘컬투쇼’에서 하차하는 것에 아쉬운 마음이 컸던 것. 

심형탁은 방송 이후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서 다시 한 번 아쉬운 하차 심경을 전했다. 심형탁은 “그동안 ‘컬투쇼’ 금요일 덕이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시 라디오로 돌아가는 날까지 열심히 살게요. 앞으로도 ‘컬투쇼’ 많이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인사했다. 

또 심형탁은 “우리 제작진 가족이 준 소중한 도라에몽 트로피는 제일 잘 보이는 곳에 놓고 영원히 간직할게요. 모두 모두 사랑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컬투쇼’와 함께 하면서 청취자들을 만났던 심형탁이기에 본인이 더 아쉬울 하차였다. 김태균 역시 오랫동안 인연을 이어온 심형탁의 하차에 아쉬운 마음이 드는 것이 당연했다. ‘컬투쇼’ 청취자들도 심형탁의 하차 소식에 아쉬운 마음과 함께 응원을 보내고 있는 상황. 

심형탁이 ‘마음의 병이 커졌다’라고 밝히며 휴식 기간을 갖는다고 말한 만큼, 빠른 쾌유와 재충전의 시간으로 더 단단해져 돌아올 심형탁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유쾌하고 솔직한 입담이 빛났던 심형탁이기에 휴식 이후 다시 밝은 에너지로 돌아올 모습이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심형탁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