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왜 노브라?"..설리, 악플러에 "시선강간" 일침 '파격의 아이콘'(종합) [Oh!쎈 이슈]

[OSEN=김나희 기자]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자신의 노브라 논란에 대해 직접 답했다. 또한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하기도. 그동안 가식 없는 SNS 활동으로 지지를 받아온 설리이기에 이번에도 "솔직하다", "거짓말보다 낫다", "응원한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설리는 지난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있던 설리는 약 1만 5천 명의 누리꾼들과 솔직하게 대화를 나누며 춤까지 추는 등 평소보다 더 자유분방한 모습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하지만 제약이 없는 라이브 방송인 만큼, 설리에게 돌직구 질문을 던지거나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는 누리꾼들도 존재했다. 특히 설리는 앞서 여러 차례 논란이 됐던 속옷 미착용, 이른바 '노브라'와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날도 노브라 상태로 등장한 설리에게 "왜 노브라 상태인가", "노브라로 당당할 수 이유가 무엇인가" 등의 질문을 던지자 설리가 가슴을 움켜쥐는 포즈를 취하거나 "이유? 아이유? Do you know IU?"라고 되물은 것.

이에 설리의 옆에 있던 지인은 "너를 걱정하나 보다"라고 말했고,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해줘도 된다. 나는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후에도 설리는 자신은 물론 지인들을 비난하는 댓글이 이어지자 설전을 벌이다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방송 이후 설리는 그야말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가 직접 나서 자신의 노브라 논란에 대해 입을 연 것은 처음이기 때문. 더욱이 그동안 자신과 관련된 수많은 SNS 이슈에 당당하게 소신을 펼쳐온 설리이기에, 이러한 가식 없고 솔직한 모습이 "설리답다"는 반응도 이끌어내고 있다. 

또한 최근 그는 SNS를 통해 악플러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던지거나 이번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직접적으로 일침을 가하는 등 자신을 향한 과도한 비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모습. 이를 본 누리꾼들 또한 "설리가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닌데 다들 너무하다", "악플러들은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 "거짓말하는 것보다 솔직한 모습이 보기 좋다" 등의 응원을 보내고 있다. 

이에 이러한 행보로 '파격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까지 얻은 설리가 앞으로 또 어떤 SNS 활동을 보여줄 것인지,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 / nahee@osen.co.kr

[사진] 설리 SNS,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