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자백’ 이준호, ‘감시자들’ 7분으로 시작→‘자백’ 이끄는 특급 주연

[OSEN=강서정 기자] '자백'에서 열연을 펼친 이준호의 놀라운 성장세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준호는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서 주인공 최도현 변호사로 분해 극을 지배하는 압도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중이다.

어린 시절 심장병을 앓아 큰 수술을 받고 아버지는 누명을 써 사형수가 되는 등 복잡한 전사를 가진 인물을 입체적으로 그려내, 주연 배우로서의 가치를 또 한 번 증명해냈다. 

이준호가 그간 논란 한번 없이 승승장구할 수 있던 건 작은 배역부터 시작해 탄탄하게 쌓아온 연기 내공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의 연기 인생은 2013년 개봉한 영화 '감시자들'로부터 시작됐다. 

당시 이준호는 심각한 어깨 부상으로 인해 수술을 받은 직후였음에도 불구하고, 연기에 대한 열정 하나로 고통을 이기며 오디션을 준비했다.

첫 도전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 안정적인 연기와 투혼을 앞세워 당당하게 합격, 경찰 내 특수조직 감시반의 구성원인 '다람쥐' 역을 거머쥐었다. 그리고 눈으로 모든 것을 기억하고 기억으로 범죄를 쫓는 감시 전문가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당시 그의 출연 분량은 7분가량. 하지만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영화 '스물' '협녀, 칼의 기억'을 통해 스크린에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져갔다. 

2017년 방영된 KBS 2TV 드라마 '김과장'을 계기로 안방극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그가 맡은 '서율'은 원래 주인공과 대척점에 서있는 인물이지만, 이마저 매력적으로 그려내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캐릭터를 완성했다. 

남궁민과의 브로맨스까지 폭발해 '김과장'은 시청률 대박을 쳤고, 이준호 역시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 또한 이 작품으로 '2017 KBS 연기대상'에서 중편드라마 우수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당시 트로피를 든 손이 덜덜 떨릴 정도로 놀라고 긴장했고, 이처럼 진정성 있는 모습에 대중들은 진심 어린 박수를 보냈다.  

첫 주연을 맡은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가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을 받으며 스타성, 연기력, 작품성 모두를 아우르는 배우로 거듭났다. 

SBS '기름진 멜로'를 거쳐 tvN '자백'까지, 쉬지 않는 연기 행보를 기반으로 이젠 대체불가한 주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