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디오쇼' 박명수X스탠 리가 극찬한 아역배우 출신 #유승호[종합]

[OSEN=김보라 기자] “유승호를 빼놓을 수 없다.”

영화업계 제작자로 알려진 스탠 리가 24일 생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아역배우 출신 유승호(27)를 극찬했다.

유승호는 2000년 MBC 드라마 ‘가시고기’로 데뷔해 2002년 개봉한 영화 ‘집으로…’(감독 이정향)를 통해 아역으로서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그는 이 영화에서 할머니의 철 없는 손자 상우를 연기했다.

스탠 리는 “유승호가 9살 때 영화 ‘집으로’에 나와서 높은 인기를 얻었다. 영화업계에서도 유승호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다”며 “성인이 되자마자 조용히 군대에 갔다 왔다. 군대부터 깔끔하게 갔다 오고, 본격적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일부 남자 배우 및 가수들이 군대를 면제 받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지만 유승호는 그들과 비교해 정직하게 다녀왔다는 의미다.

이날 스탠 리는 아역 배우 출신이지만 성인이 되면서 인기가 떨어지는 경우도 간혹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아역배우들이 성인 연기자로 넘어왔지만 어릴 때의 역량을 보여주지 못하는 케이스도 있다”면서 “연기력 자체가 향상이 없어서 그렇기도 하다. 어떻게 보면 변신이 안 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탠 리는 “(아역 배우의)엄마가 안 따라다녀도 문제고, 너무 따라다녀도 문제다”라면서 적절한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스탠 리는 성공한 아역배우 출신을 소개했다. "안성기 선배가 원래 유명한 아역 출신이다”라며 “당시 걸작이자 괴작으로써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김기영 감독의 영화 ‘하녀’에 안성기 배우가 아역으로 나왔다”며 “김진규 배우의 아들로 출연해 좋은 연기를 보여줬다. 지금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분이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또한 임예진, 이덕화 배우도 유명하다. 임예진 배우는 어릴 때부터 했고 이덕화 배우는 성인에 고등학생 연기를 하면서 청춘스타로 발돋움했다”고 말했다. 여전히 인성이 좋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배우 김혜수도 영화 ‘깜보’(감독 이황림, 1986)를 통해 데뷔해 잘 자란 아역배우 출신이라고 언급했다. “김혜수 배우가 중학교 2학년 때 ‘깜보’에 나왔다. 당시 박중훈 배우는 대학생이었는데 이 영화를 통해 데뷔했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 강수연, 손창민도 성공한 아역 배우 출신이라고 했다./ watch@osen.co.kr

[사진]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